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동화 포스코건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경찰, 최정우 포스코 회장 배임 의혹 '증거불충분' 결론

    경찰, 최정우 포스코 회장 배임 의혹 '증거불충분' 결론

    ... 불기소 의견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시민연대는 지난 7월 고발장 제출 전 기자회견을 열고 "정동화포스코건설 부회장의 베트남 비자금 44억원 조성·횡령 방조와 법률 위반, 전정도 성진지오텍 ... 이미 검찰에 고발된 산토스와 페이퍼컴퍼니인 EPC의 인수와 매각에도 관여하고 주도했다"며 "포스코건설 기획재무실장으로 산토스와 EPC 매입을 검토했고, 포스코그룹 감사실장으로 산토스와 EPC 고가 ...
  • [종합]포스코 최정우 회장 내정자 비리 의혹 고발건 경찰 수사

    [종합]포스코 최정우 회장 내정자 비리 의혹 고발건 경찰 수사

    ... 취지의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이들은 고발장 제출 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동화포스코건설 부회장의 베트남 비자금 44억원 조성·횡령 방조와 법률 위반, 전정도 성진지오텍 ... "이미 검찰에 고발된 산토스와 페이퍼컴퍼니인 EPC의 인수와 매각도 관여하고 주도했다" "포스코건설 기획재무실장으로 산토스와 EPC 매입을 검토했고, 포스코그룹 감사실장으로 산토스와 EPC 고가 ...
  • 포스코 최정우 회장 내정자 비리 의혹 고발건 경찰 수사

    포스코 최정우 회장 내정자 비리 의혹 고발건 경찰 수사

    ... 취지의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이들은 고발장 제출 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동화포스코건설 부회장의 베트남 비자금 44억원 조성·횡령 방조와 법률 위반, 전정도 성진지오텍 ... "이미 검찰에 고발된 산토스와 페이퍼컴퍼니인 EPC의 인수와 매각도 관여하고 주도했다" "포스코건설 기획재무실장으로 산토스와 EPC 매입을 검토했고, 포스코그룹 감사실장으로 산토스와 EPC 고가 ...
  • 포스코 왜 강력 대응 선언했나…최정우 체제 흠집내기 차단

    포스코 왜 강력 대응 선언했나…최정우 체제 흠집내기 차단

    ... 결정했다. 정민우 포스코 바로세우기 시민연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의 비리 사건 대부분에 최 후보가 깊숙이 개입돼 있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정동화포스코건설 ...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민형사상 조치 등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먼저 "정 대표는 포스코건설이 2011년에 인수했던 산토스CMI, EPC에쿼티스 같은 경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간추린 뉴스] '포스코 비리 의혹' 정동화 전 부회장 무죄 유료

    서울중앙지법은 2009년 8월~2013년 6월 베트남 공사 현장 서 현장소장과 공모해 비자금 44억여원을 만들었다는 혐의(횡령) 등으로 기소된 정동화(66)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에 19일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현장소장이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을 정 전 부회장이 인식했을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 포스코 8개월 뒤져놓고 … 정준양도 불구속 기소

    포스코 8개월 뒤져놓고 … 정준양도 불구속 기소 유료

    검찰이 정준양(67·사진) 전 포스코 회장을 불구속 기소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했다. 앞서 사전구속영장이 기각됐던 정동화(63)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과 배성로 전 동양종합건설 회장도 불구속 기소됐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이완구 당시 총리의 '부패와의 전면전' 선언과 함께 시작됐던 포스코 수사는 8개월 만에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막을 내리게 됐다. ...
  • 김진태 "지구상에 범죄를 만드는 나라가 어디 있나"

    김진태 "지구상에 범죄를 만드는 나라가 어디 있나" 유료

    ... 있다. 수사 지연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자 중앙지검 관계자에게서 “비리가 있는 한 연중 수사하겠다”는 말까지 나왔다. 그러나 수사 과정에서 비리의 핵심 인물로 지목됐던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과 배성로(60) 영남일보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고, 정준양(67) 전 포스코그룹 회장에 대한 사법 처리 방향도 아직 결정짓지 못했다. 포스코그룹으로부터 뇌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