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정부
(鄭부 / CHUNG BOO)
출생년도 1911년
직업 교육인
소속기관 [現] 전라기독학원 이사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죽창가 발언, 하수 중의 하수···지금은 日에 양보해야 이긴다"

    "죽창가 발언, 하수 중의 하수···지금은 日에 양보해야 이긴다" 유료

    양삼승 법무법인 화우 고문이 17일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현 한·일 갈등의 촉매제가 된 것은 강제징용 배상 문제다. 노무현 정부가 2005년 만든 '한일회담 문서공개 후속대책 관련 민관공동위원회(이하 민관공동위원회)'가 “개인의 청구권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 반영됐다”고 발표했는데, 2012년 5월 대법원이 ...
  • [예영준의 시선] '설마 타령'과 '희망적 사고'란 이름의 쌍둥이

    [예영준의 시선] '설마 타령'과 '희망적 사고'란 이름의 쌍둥이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를 보면서 3년 전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를 떠올렸다. 박근혜 정부는 사드 보복 가능성을 낮게 봤다. 주된 근거는 “마늘분쟁(2000년) 때와 달리 중국은 세계무역기구(WTO) 에 가입해 국제규범을 준수하는 나라가 됐다”는 이유였다. 주중 대사관 당국자가 자료를 들춰가며 특파원들에게 ...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워싱턴 로비에서 한국은 일본의 상대가 안 된다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워싱턴 로비에서 한국은 일본의 상대가 안 된다 유료

    ... 안보 우호국에 수출 심사를 면제하는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시한인 18일이나 일본 참의원 선거일인 21일도 사태를 진정 국면으로 돌리는 변곡점이 되지 못한 채 지나간다. 한국 정부는 일본의 강공이 참의원 선거용이라는 안일한 인식에 사로잡혀, 아베 신조 총리의 동북아 경제·안보 구도의 재편 야망을 보지 못했다. 당연히 전략적 대응책을 준비하지 못했다. 지금 아베는 한국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