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상급 외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 대통령, 참모 말 듣고 대일 로키 대응하다 아차 싶었던 듯” 유료

    ...관 등을 예고 없이 불렀다. 장소는 청와대 상춘재. 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 회의가 열리는 여민1관 3층 집무실 옆 소회의실 등에서 종종 참모들과 업무를 겸한 점심을 들곤 한다. 그러나 정상급 외빈이나 여야 대표 등을 예우하는 장소인 상춘재로 참모들을 부른 것은 처음이라고 한다. 오찬 참석자들은 문 대통령이 현 사태의 엄중함과 긴박함을 공유하면서 단일대오로 대응책을 마련해 달라고 ...
  • 김일성 50만, 시진핑 25만 인파…북·중 혈맹이 살아났다

    김일성 50만, 시진핑 25만 인파…북·중 혈맹이 살아났다 유료

    ... “후견인으로 심리적 지지를 북한에 제공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10월 1일 건국 70주년 열병식에 북한 군사 대표가 참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국제정세를 고려해 정상급 외빈 초청 없이 국내 행사로 치를 것이란 관측이 높다. 한·중 수교 이후 남·북 등거리 외교를 해온 중국이 북한에 경도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주재우 경희대 교수(중국어 학과)는 “북한과 ...
  • 평화의 여정, 평창 다섯 꼬마가 열다

    평화의 여정, 평창 다섯 꼬마가 열다 유료

    ... [뉴시스] 이날 개회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등 16개국 정상급 외빈이 참석했다. 북측에선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참가했다. 관련기사 척박한 감자의 땅, 시를 피웠다 남북선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