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유료 ... [변선구, 오종택 기자], [연합뉴스] 지난 3월 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서울 모처에서 정세균(6선·종로) 전 국회의장을 만났다. 두 사람과 다 친분이 있는 제3자가 정세균에게 “임종석이 ... 관계자도 “보도가 나가자 기자들이 정세균에게 전화해 '정말 종로를 양보하는 것이냐'고 물었다. 정세균은 '어림없는 소리'란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임종석은 내년 총선에서 어떻게든 국회에 입성해야 ...
  • 임종석, 정세균 만나 “종로에 살림집 옮겨놓겠다” 유료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서울 종로의 현역 의원인 정세균국회의장과 만나 내년 총선 출마와 관련된 논의를 했다고 한다. 임 전 실장은 16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정 선배(정 전 의장)에게 솔직히 말씀드렸다”며 “출마 지역구는 내년 초께 당에서 결정을 내 줄 테지만 그 전까지 일단 종로에 살림집만 좀 옮겨놓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
  • [분수대] 속마음을 보여주는 기계
    [분수대] 속마음을 보여주는 기계 유료 ... 펠레가 물었다. “메시는 어떤 성격이야?” 마라도나는 메시를 깎아내렸다. “리더로서는 아니에요.” 국내에서는 2016년 당시 정세균 국회의장이 '맨입 사건'을 일으켰다. 어느 장관 해임안을 놓고 여·야가 부딪혔을 때, 야당 소속인 정 의장이 중얼거린 게 마이크를 통해 누설됐다. “세월호 조사 연장이나 어버이연합 청문회 중에 하나 내놔야지, 맨입으로는 안 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