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세현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정세현
(丁世鉉 / JEONG,SE-HYUN)
출생년도 1945년
직업 사회/복지기관 단체인
소속기관 [現] 한반도평화포럼 상임공동대표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트럼프 친서 받은 김정은 “만족, 흥미로운 내용 심중히 생각”

    트럼프 친서 받은 김정은 “만족, 흥미로운 내용 심중히 생각” 유료

    ... 당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과 현장 연설을 조율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DMZ에서 대북 메시지를 발표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다. 하지만 속단은 이르다는 신중론도 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미국에서 받은 친서를 공개하지 않았던 게 그간 북한의 관례”라며 “중국으로부터 체제 안전 보장과 경제지원 약속을 받은 북한이 '중국이 나서기 전에 해결하라'는 대미 압박용일 ...
  • 북·미 직거래판 뛰어든 시진핑, 평화협정·핵우산 거론 예고

    북·미 직거래판 뛰어든 시진핑, 평화협정·핵우산 거론 예고 유료

    ... '안전'은 김 위원장이 미국에 요구하고 있는 체제 안전 보장으로 풀이된다. 정전협정 당사자인 중국이 앞으로 평화협정 체결 등을 요구하며 적극적으로 한반도 문제에서 자신의 몫을 챙기겠다는 예고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그동안 우리는 남·북·미 3자 구도에서 '운전자'를 자임하고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역할을 해왔다”며 “그런데 시 주석의 방북으로 한반도 문제 해결 구도가 (남·북·미) ...
  • 미국, 트리튬 시설 수년간 주시…영변 갔던 헤커도 “폐쇄해야” 유료

    ... 중 리튬6와 중수소는 (영변 외의) 다른 곳에서 생산하지만 트리튬은 영변에서 생산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트리튬 시설까지 선뜻 폐쇄할지를 놓고 부정적인 시각도 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통화에서 “단계적 비핵화와 동시 행동을 원하는 북한으로서는 바(bar)가 너무 높아지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