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인철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정인철
출생년도 1961년
직업 공무원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매표소는 절 입구로…국립공원 이용 수익자 부담 원칙을”

    “매표소는 절 입구로…국립공원 이용 수익자 부담 원칙을” 유료

    ━ [SPECIAL REPORT] 사찰 관람료, 시민단체 vs 조계종 정인철 “정부에서 사찰에 입장료 징수 근거를 만들어준 것이 되레 사태를 더 꼬이게 만들었다.” 정인철(40)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정부가 2011년 공원문화유산지구를 신설한 것이 사찰의 문화재 관람료 징수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고 말했다. 공원문화유산지구로 지정되면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 문화재를 보존할 인건비·전기료·위생비 등에 쓴다”고 말했다. 반면 시민단체에서는 “사찰의 관람료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산 입구의 기존 매표소를 활용하는 건 적절치 않다”라고 주장한다. 정인철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사무국장은 “관람료 매표소를 산 입구에서 절 입구로 옮겨야 한다”라고 말했다. 사찰은 전통 문화유산이면서 종교 시설이라는 특수성이 있다. 미국에서는 국립공원 14곳에서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 문화재를 보존할 인건비·전기료·위생비 등에 쓴다”고 말했다. 반면 시민단체에서는 “사찰의 관람료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산 입구의 기존 매표소를 활용하는 건 적절치 않다”라고 주장한다. 정인철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사무국장은 “관람료 매표소를 산 입구에서 절 입구로 옮겨야 한다”라고 말했다. 사찰은 전통 문화유산이면서 종교 시설이라는 특수성이 있다. 미국에서는 국립공원 14곳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