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훈 칼럼] “진보든 보수든 결국 먹고살자는 얘기 아니겠습니까”
    [최훈 칼럼] “진보든 보수든 결국 먹고살자는 얘기 아니겠습니까” 유료 ... 보수, 진보의 문제가 아닙니다. 대세입니다. 개방형 통상국가로 가야 합니다. 진보개혁 세력이 정치사회를 주도하려면 개방에 대한 인식을 바꿔 역사의 대세를 수용해야 합니다.” '대연정' 집착이 ... 총리 역시 '소연정도 쉽지 않다'고 합디다. 하지만 국회의원들 개개인을 보면 많은 경우에서 통합의 여지가 보입니다. 설득이 가능하다면 내각제 적으로 운영하는 게 맞습니다. 아니 지금 민주당과 ...
  • [강찬호의 시선] 이재명 국무회의 참석시킨 문대통령의 포용
    [강찬호의 시선] 이재명 국무회의 참석시킨 문대통령의 포용 유료 ... 정신을 발휘했다는 점이다. 이재명은 잘 알려졌듯이 친문 세력으로부터 극도의 비토를 당해온 정치인이다. 2년 전 대선 경선 때 문재인 후보와 혈투를 벌였다는 이유로 친문 지지층은 이재명을 ... 민주당이 '문주당(친문이 주인인 당이란 뜻)'에서 벗어나 다양한 계파가 선의의 경쟁을 하는 통합정당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청와대가 보여준 또 다른 유연성은 놀랍게도 일본에 대한 ...
  • [서소문 포럼] 포용국가? 기업과 부자도 품어야 경제가 산다
    [서소문 포럼] 포용국가? 기업과 부자도 품어야 경제가 산다 유료 ... 소수의 극우 보수주의자들 일탈 행동을 가리키며 보수 전체를 비난해선 안 된다. 이제 탈세는 꿈꾸기 힘든 세상이 됐다. 기업과 부자들은 투자하고 세금을 많이 내는 것만으로도 대접을 받는 사회 풍토가 조성돼야 한다. 반목과 갈등을 넘어 신뢰와 협력, 통합정치를 하기에 아직 시간이 있다. 그게 내년 총선에서도 표를 얻는 길이다. 김광기 경제연구소장·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