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강정현

포토팀 기자

댓글, 공감, 공유 많은 기사 2019.05.23 19:26 기준
사용자 몰입도가 높은 기사 2019.05.23 19:26 기준
최근 발행된 기사 2019.05.23 19:26 기준

인물

정현
정현 (鄭鉉 / CHUNG,HYUN)
출생년도 1956년
직업 문화예술인
소속기관 [現]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교수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 정현 정현 경제/기업인 1956년
  • 정현 정현 경제/기업인 1950년

뉴스

  • '어깨 탈구' 최항, 1군 엔트리 제외…정현 첫 선발 출장
    '어깨 탈구' 최항, 1군 엔트리 제외…정현 첫 선발 출장 ...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최항은 하루 전인 22일 경기 5회 2사 1루 수비 때 LG 이천웅의 타구를 다이빙 캐치하는 과정에서 왼쪽 어깨에 극심한 통증을 느껴 중도 교체됐다. SK는 최항 대신 내야수 최준우를 1군에 불러 올렸다. 최항 자리에는 지난 20일 KT에서 트레이드로 영입한 내야수 정현이 8번 타자 2루수로 선발 기용된다. 잠실=배영은 기자
  • 염경엽 감독, 트레이드 영입 정현 23일 선발 출장 고려
    염경엽 감독, 트레이드 영입 정현 23일 선발 출장 고려 트레이드를 통해 SK로 옮긴 내야수 정현(25)은 빠르면 23일 선발 출장 기회를 얻을 전망이다. 염경엽 SK 감독은 22일 잠실 LG전에 앞서 "내일쯤(23일) 정현의 선발 출장을 염두하고 있다"고 밝혔다. SK는 현재 나주환이 헤드샷 후유증으로 빠져있는 등 내야 자원이 부족한 상태다. 지난 21일 트레이드로 오준혁과 함께 SK로 옮긴 정현은 곧바로 1군 ...
  • "열심히는 그만, '잘해야' 한다"…정현과 오준혁의 다짐
    "열심히는 그만, '잘해야' 한다"…정현과 오준혁의 다짐 "열심히 하는 건 당연하고, 이제는 정말 '잘해야' 할 때죠." SK 외야수 오준혁(27)과 내야수 정현(25)에게 새 유니폼은 좌절이 아닌, 또 다른 기회를 의미한다. 둘은 지난 20일 발표된 2대2 트레이드를 통해 kt에서 SK로 이적했다. 염경엽 SK 감독은 "늘 우리팀 관심 리스트에 있던 선수들"이라며 "올해가 아니더라도 언젠가는 영입했을 ...
  • '휴대폰부터 KT로?' 새롭게 각오 다진 KT 이적생 박승욱
    '휴대폰부터 KT로?' 새롭게 각오 다진 KT 이적생 박승욱 ... 웃었다. SK 와이번스를 떠나 KT 위즈로 떠난 그는 자신에게 새롭게 주어진 환경과 기회에 대해 열린 마음을 갖고 있었다. KT는 20일 박승욱과 오른손투수 조한욱(23)을 받고, 내야수 정현과 외야수 오준혁을 SK에 넘겨주는 2대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올 시즌 KBO리그 1호 트레이드다. 박승욱은 2012년 대구상원고를 졸업하고 전체 3라운드 31순위로 SK에 입단했다. 2016년엔 ... #프로야구 #KT 위즈 #박승욱 #조한욱 #SK 와이번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열심히는 그만, '잘해야' 한다"…정현과 오준혁의 다짐
    "열심히는 그만, '잘해야' 한다"…정현과 오준혁의 다짐 유료 "열심히 하는 건 당연하고, 이제는 정말 '잘해야' 할 때죠." SK 외야수 오준혁(27)과 내야수 정현(25)에게 새 유니폼은 좌절이 아닌, 또 다른 기회를 의미한다. 둘은 지난 20일 발표된 2대2 트레이드를 통해 kt에서 SK로 이적했다. 염경엽 SK 감독은 "늘 우리팀 관심 리스트에 있던 선수들"이라며 "올해가 아니더라도 언젠가는 영입했을 ...
  • KT 정현·오준혁-SK 조한욱·박승욱 2대2 트레이드
    KT 정현·오준혁-SK 조한욱·박승욱 2대2 트레이드 유료 kt가 마운드와 내야진을 보강했다. kt는 20일 "내야수 정현과 외야수 오준혁을 SK에 보내고 투수 조한욱과 내야수 박승욱을 데려왔다"고 밝혔다. 조한욱(23)은 2015년 2차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SK에 지명된 투수다. 키 186cm · 몸무게 77kg 건장한 체격에서 시속 145km대 속구를 뿌린다. 1군 이력은 2016시즌 출전한 두 경기가 ...
  • KT, 상승세 원동력 '좋은 기운' 시너지
    KT, 상승세 원동력 '좋은 기운' 시너지 유료 ... 주전을 맡던 그는 신임 감독 체제에서 백업으로 밀렸다. 공격력 강화 기조로 황재균을 유격수로 활용했고, 최근에는 강민국이 공 ·수 안정감을 더하며 주전으로 나섰다. 백업 경쟁에서도 정현에 앞서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생긴 경각심이 경기력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공 ·수 모두 집중력을 보이고 있다. 이 감독은 "경쟁 유도라기보다는 좋은 기운이 있는 선수를 활용하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