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갈성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빙속 거목' 이영하 별세…"고인은 창의적 훈련 선구자"

    '빙속 거목' 이영하 별세…"고인은 창의적 훈련 선구자"

    ... 스피드스케이팅의 1세대 스타였던 이영하 전 국가대표 감독이 25일 당낭암으로 타계했다. 사진은 제58회 전국 동계체전 빙상경기 남자 대학부 5천미터에서 역주하는 이 전 감독. [연합뉴스] 제갈성렬(49) 의정부시청 빙상단 감독은 고인이 된 '빙속 거목' 이영화 전 대표팀 감독을 이렇게 회상했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1세대 스타였던 이영하 전 국가대표 감독이 25일 오후 7시 20분 담낭암으로 ...
  • 의정부시,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건립 추진

    ... “국내 빙상 선수의 62%가량이 수도권에 살아 접근성이 좋은 곳에 훈련 장소가 있어야 한다”고 필요성을 설명했다. 의정부는 빙상 종목 전통 강호로 역대 국가대표를 다수 배출했으며 현재 제갈성렬 감독과 이강석 코치를 비롯해 현 국가대표이자 '제2의 이상화'로 평가받은 김민선 선수 등이 있는 빙상부를 운영 중이다. 더욱이 인근에 쇼트트랙 경기장과 국내 두 번째 컬링 전용 경기장 ...
  • 빙속 샛별 김민선, 3관왕하고도 실격으로 국제대회 출전 좌절

    ... 흘렸다. 이번 대회는 4개 종목 합산 성적으로 종합 순위를 결정해 상위 2명의 선수에게 세계 대회 출전권을 준다. 단 한 종목이라도 실격처리되면 순위 자체에 들어가지 못한다. 의정부시청 제갈성렬 감독은 “”김민선의 나이가 많지 않은 만큼 앞으로 성장하는데 큰 경험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자부 종합우승은 남예원(서울시청)이, 2위는 김민지(세화여고)가 각각 차지했다. 남자부에선 ...
  • 의정부시청 빙상팀, '의정부시와 함께하는 2018 BLUE SKATING' 재능나눔 진행

    의정부시청 빙상팀, '의정부시와 함께하는 2018 BLUE SKATING' 재능나눔 진행

    ... 다르지 않음을 전파하는 행사다. 의정부시청 빙상팀은 평소 스케이팅을 접하기 힘든 발달장애아동들과 얼음판 위에서 기본 동작을 익힌 후 함께 손을 잡고 트랙을 돌며 즐거운 시간을 함께했다. 제갈성렬 감독, 이강석 코치 및 선수 6명으로 구성된 시청 빙상팀은 지난 시즌 제48회 회장배 전국남녀 스피드스케이팅 대회와 2018 한국실업빙상경기연맹 회장배 스피드스케이팅 대회에서 종합 우승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빙속여제' 이상화, 평창올림픽 시청률 금메달

    '빙속여제' 이상화, 평창올림픽 시청률 금메달 유료

    ... 온·오프에서 고루 호응을 얻었다. 25일 여자 컬링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김은정 선수(주장)는 평창 최고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뉴스1] 해설진은 세대교체를 이뤘다. SBS 배성재 캐스터와 제갈성렬 스피드스케이팅 해설위원은 열정 넘치는 중계로 '배갈콤비'라는 별명을 얻었다. KBS 이재호 해설위원은 스톤 방향을 예측하는 '컬링노트'와 함께 '컬링 아재'가 됐고, 스켈레톤 중계 때 ...
  • [팩트체크] 노선영 40m 뒤에 홀로 두고 … 팀플레이 실종된 팀추월

    [팩트체크] 노선영 40m 뒤에 홀로 두고 … 팀플레이 실종된 팀추월 유료

    ...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보름은 전날 인터뷰에서 실소하며 노선영을 탓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결국 김보름은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흘리며 고개를 숙였다. 제갈성렬 SBS 해설위원은 "노선영은 레이스 중반부터 체력이 떨어져 보였다. 기록이 늦더라도 노선영을 중간에 두고 뒤에서 밀어주면서 달렸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선영이 뒤처지는 걸 정말 몰랐는지에 ...
  • 아, 100분의 1초 … 차민규 생애 첫 올림픽서 일냈다

    아, 100분의 1초 … 차민규 생애 첫 올림픽서 일냈다 유료

    ... 2위를 차지했다. 차민규는 “내 능력을 생각한다면 첫 100m 기록은 만족한 편이었다. 다만 마지막 100m 구간이 아쉬웠다”며 “쇼트트랙 경험 덕분에 곡선 구간은 자신있다”고 말했다. 제갈성렬 SBS 해설위원은 “작은 곡선을 도는 쇼트트랙에 익숙한 선수들에게 반지름 25m의 큰 코너는 편안하다. 금메달리스트 로렌첸이 차민규보다 근력과 힘이 더 세지만 쇼트트랙 출신인 차민규가 곡선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