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찬희 “조국 수사 뒤 입장 정리…특수부? '봐주기'가 더 문제”

    이찬희 “조국 수사 뒤 입장 정리…특수부? '봐주기'가 더 문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 협회장이 1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3세미나실에서 열린 '수사기관의 피의사실공표 관행 방지를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은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변협이 침묵한다는 일각의 비판에 “수사결과를 보고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 관련 ...
  • 부산 향하는 '타파', 밤 10시 최대고비…피해신고 400건

    부산 향하는 '타파', 밤 10시 최대고비…피해신고 400건

    [앵커] 17호 태풍 타파가 주를 지나 지금 부산 쪽을 향해 다가오고 있습니다. 밤 10시쯤 부산에 가장 가까운 바다를 지날 전망인데, 이미 어젯밤(21일)부터 많은 비가 오면서 부산 곳곳이 태풍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지금 부산 상황부터 알아보겠습니다. 구석찬 기자가 나가있습니다. 구석찬 기자, 지금 나가있는 곳이 해운대 해수욕장이죠? 지금 딱 보기에도 비바람이 ...
  • "천상 음악인…못난 동생 용서해" 손승연, 故우혜미 향한 추모편지[전문]

    "천상 음악인…못난 동생 용서해" 손승연, 故우혜미 향한 추모편지[전문]

    ... 미우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언니가 부른 '바람이나 좀 쐐'가 여기저기서 들리고 사람들이 좋아할 때 난 누구보다 기뻤어. 드디어 사람들이 언니의 진가를 알게 되겠다고. 이 잘 될 일만 남았다. 하면서'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들은 데뷔하고 각자의 활동을 하면서 자주 만나지도, 어울리지도 못하고 먹고 살기 바빴지. 그래도 '보이스 코리아'를 ...
  • 日 신임외무상 “한국이 한·일 관계 기초 뒤집어…국제법 위반”

    日 신임외무상 “한국이 한·일 관계 기초 뒤집어…국제법 위반”

    ... 한국이 수정할지에 달렸다"고 주장했다.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서는 미국과 일본의 정보교환을 거론하며 애써 의미를 축소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고노 방위상은 "북한 관련 정보는 미국과 대로 주고받고 있고, 지소미아는 보완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젊은 거장 김선욱, 정명훈과 함께 '황제'의 전율 재연한다

    젊은 거장 김선욱, 정명훈과 함께 '황'의 전율 재연한다 유료

    ━ [아티스트라운지] 피아니스트 김선욱 김선욱은 27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정명훈이 이끄는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와 베토벤 '황'를 연주한다. [사진 빈체로] 정명훈과 김선욱이 연주하는 '황'를 다시 듣는다. 2013년 두 사람이 서울시향과 협연한 실황녹음을 도이치 그라모폰에서 발매해 화제를 모았던 베토벤 피아노협주곡 5번 '황'를 471년 전통의 세계 ...
  • 젊은 거장 김선욱, 정명훈과 함께 '황제'의 전율 재연한다

    젊은 거장 김선욱, 정명훈과 함께 '황'의 전율 재연한다 유료

    ━ [아티스트라운지] 피아니스트 김선욱 김선욱은 27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정명훈이 이끄는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와 베토벤 '황'를 연주한다. [사진 빈체로] 정명훈과 김선욱이 연주하는 '황'를 다시 듣는다. 2013년 두 사람이 서울시향과 협연한 실황녹음을 도이치 그라모폰에서 발매해 화제를 모았던 베토벤 피아노협주곡 5번 '황'를 471년 전통의 세계 ...
  • [漢字, 세상을 말하다] 金蟬脫殼

    [漢字, 세상을 말하다] 金蟬脫殼 유료

    ... 세상 이치를 잘 살펴 어긋남이 없게 처신하고 사고(思考)하면 거칠 일이 없다는 얘기다. 이런 경지가 가능하겠냐는 항변에 옛 선현들은 '일이관지(一以貫之)' 한마디로 답변했다. 하나만 대로 되면 모든 게 이뤄진다는 뜻이다. 선현의 관점에서 보면 조국(曺國)의 법무부 장관 임명은 잘못된 결정이다. 그의 가정사(家庭事)에 흠결(欠缺)이 여럿인 탓이다. 일단 가(齊家) 부문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