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이서현 떠난 삼성물산패션, 박철규 부사장 체제로
    이서현 떠난 삼성물산패션, 박철규 부사장 체제로 ... 점"이라고 말했다. 1989년 삼성물산에 입사한 박 부사장은 프랑스 주재원, 밀라노 주재원 등을 지냈다. 2003~2012년 제일모직 패션부문 해외상품사업부장(상무)을 역임하고 에잇세컨즈 사업부장(전무), 2014~2015년 해외상품사업부장 겸 여성복 사업부장(전무), 206~2018년 패션부문 상품총괄 부사장 등을 두루 거쳤다. 앞서 지난 6일 삼성복지재단은 임시 ...
  • 16년 만에 패션 떠나는 삼성 이서현
    16년 만에 패션 떠나는 삼성 이서현 ... 회장의 차녀이자 이재용 부회장의 여동생이다. 서울예고와 파슨스디자인스쿨을 졸업한 뒤 2002년 제일모직 패션연구소 부장으로 입사해 현재까지 패션 업계에 몸담았다. 2014년 제일모직과 합병한 삼성에버랜드 ... 승진했고 2015년부터 통합 삼성물산이 출범하면서 삼성물산 패션부문장 사장으로 일해왔다. 여성복 구호와 남성복 준지를 인수한 뒤 해외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고 에잇세컨즈를 론칭해 SPA시장에 ...
  • 옷의 미세한 떨림, 한국 전통춤 매력 아닐까요
    옷의 미세한 떨림, 한국 전통춤 매력 아닐까요 ... 시작했다. '요즘 버전'으로 다시 만들어 국립무용단에 제안했지만 비용 문제로 바로 채택되지 못했다. 그러다가 2015년 갑자기 예산이 생겨 기회가 왔다”고 설명했다. 패션디자이너로 여성복 브랜드 '구호'를 만들었던 정씨는 2013년 제일모직 전무 자리에서 물러난 뒤 국립무용단 작업에 발을 담궜다. '단' '묵향' '향연'에 이어 올해 초연한 '춘상'까지 그동안 국립무용단의 네 ... #전통춤 #미세 #한국 전통춤 #한국무용 작품 #국립무용단 작업
  • "옷의 미세한 떨림 통해 보는 게 한국 전통춤"
    "옷의 미세한 떨림 통해 보는 게 한국 전통춤" ... 시작했다. '요즘 버전'으로 다시 만들어 국립무용단에 제안했지만 비용 문제로 바로 채택되지 못했다. 그러다가 2015년 갑자기 예산이 생겨 기회가 왔다”고 설명했다. 패션디자이너로 여성복 브랜드 '구호'를 만들었던 정씨는 2013년 제일모직 전무 자리에서 물러난 뒤 국립무용단 작업에 발을 담궜다. '단''묵향''향연'에 이어 올해 초연한 '춘상'까지 그동안 국립무용단의 네 작품을 ... #한국무용 #인터뷰 #연출가 정구호 #전석 매진 #4시즌 연속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옷의 미세한 떨림, 한국 전통춤 매력 아닐까요
    옷의 미세한 떨림, 한국 전통춤 매력 아닐까요 유료 ... 시작했다. '요즘 버전'으로 다시 만들어 국립무용단에 제안했지만 비용 문제로 바로 채택되지 못했다. 그러다가 2015년 갑자기 예산이 생겨 기회가 왔다”고 설명했다. 패션디자이너로 여성복 브랜드 '구호'를 만들었던 정씨는 2013년 제일모직 전무 자리에서 물러난 뒤 국립무용단 작업에 발을 담궜다. '단' '묵향' '향연'에 이어 올해 초연한 '춘상'까지 그동안 국립무용단의 네 ...
  • 삼성물산 'KUHO' 해외사업 확장
    삼성물산 'KUHO' 해외사업 확장 유료 삼성물산 패션부문 여성복 브랜드 '구호'가 지난 11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에서 올 가을·겨울 시즌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글로벌 패션 잡지 에디터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 구호는 1997년 디자이너 정구호씨가 만든 브랜드다. 이후 이서현 사장이 주도해 2003년 삼성물산(당시 제일모직)이 인수했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 삼성물산 'KUHO' 해외사업 확장
    삼성물산 'KUHO' 해외사업 확장 유료 삼성물산 패션부문 여성복 브랜드 '구호'가 지난 11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에서 올 가을·겨울 시즌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글로벌 패션 잡지 에디터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 구호는 1997년 디자이너 정구호씨가 만든 브랜드다. 이후 이서현 사장이 주도해 2003년 삼성물산(당시 제일모직)이 인수했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