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청문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정치권 '조국 후폭풍'…장관들 '총선 불출마설' 뒤숭숭

    정치권 '조국 후폭풍'…장관들 '총선 불출마설' 뒤숭숭

    ... 메시지를 보내 '사실 무근'이라고 입장을 냈습니다. 현직 의원인 이들 장관들의 불출마에 관심이 쏠린 것은 조국 장관 논란과도 관련이 있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총선을 준비하는 장관까지 모두 교체하기 위해, 검증과 청문회를 거치기에는 시간이 많지 않다는 목소리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친문의 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계파 논란을 ...
  • 정경심 교수, 코링크 설립 초기부터 '직접투자 의향 문건'

    정경심 교수, 코링크 설립 초기부터 '직접투자 의향 문건'

    [앵커] 지금부터는 조국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와 관련해 저희가 새롭게 취재한 내용을 전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조국 장관과 정경심 교수는 사모펀드에 투자만 했을 뿐, 그 펀드를 운용한 ... 맺은 것입니다. 정 교수 도장과 함께, 자필로 된 주소와 이름도 있습니다. 앞서 조 장관 청문회에서 공개된 정 교수 인감과, 가족 펀드 계약서에 찍힌 인감과도 같습니다. 코링크 자본금 2억5000만 ...
  • 조국 정의당에 고개 숙이며 "노회찬 정신 잘 안다"…이틀째 예방

    조국 정의당에 고개 숙이며 "노회찬 정신 잘 안다"…이틀째 예방

    조국 법무부 장관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8일 정의당 원내지도부를 찾아 “노회찬 정신”을 언급했다. ... 민주당(17일)과 민주평화당(19일) 지도부 예방은 각각 하루에 끝냈다. 앞서 정의당은 조 장관 인사청문회 다음날인 지난 7일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겠다”며 이른바 '데스노트'에 조 장관의 이름을 ...
  • 20대 마지막 정기국회 일정 합의…내달 2일부터 국감

    20대 마지막 정기국회 일정 합의…내달 2일부터 국감

    ... 합의했습니다. 다음주부터 대정부질문, 또 국정감사가 이어지는데요. 벌써부터 '제2의 조국청문회장'으로 변질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옵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금 전 조 장관에 ... 진행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보통 정기국회 시작을 알리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두 야당이 조국 법무장관 출석에 반대하면서 여전히 보류된 상태입니다. 근 두달 째 정국의 중심에 선 조 장관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기생충'같은 위조 정황···정경심, 아들 표창장 잘라 만들었다

    '기생충'같은 위조 정황···정경심, 아들 표창장 잘라 만들었다 유료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 의원이 지난 6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 청문회 때 휴대전화에 저장된 당시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사진을 보고 있다. [뉴스1]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공모자와 함께 임의로 상장 문구를 만들고, 대학 총장 직인도 날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
  • [단독] 유은혜·김현미·진영·박영선 총선 불출마···민주당 물갈이 신호탄

    [단독] 유은혜·김현미·진영·박영선 총선 불출마···민주당 물갈이 신호탄 유료

    ... 문재인 대통령의 신임이 두텁고 ▶업무 연속성을 유지할 필요가 있으며 ▶현재의 정치환경에서 또다시 청문회 정국이 열리는 것은 국정운영의 효율성 차원에서 바람직하지 않은 데다 ▶당내 불출마 도미노 현상을 불러일으키며 '새 피 수혈' 바람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불출마 배경으로 꼽았다. 실제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정국을 거치면서 민주당에선 “유은혜·김현미 장관의 출마는 물건너갔다”는 ...
  • [노트북을 열며] “제 딸이 영어를 잘해서”가 불편한 이유

    [노트북을 열며] “제 딸이 영어를 잘해서”가 불편한 이유 유료

    ... 소위 '토종'으로 영어신문에서 10년 가까이 일했다는 말을 듣자 수년 전 모 외교부 장관이 “내 (해외파) 아이들 보니 토종은 역시 한계가 있더라고”라고 한 말도 잊히지 않는다. 조국 법무부 장관도 그랬다. 기자회견·인사청문회에서 조 장관은 “제 딸 아이가 영어를 잘하는 편”이라는 말을 되풀이했다. 자신의 유학으로 인한 어부지리 특권인 따님의 영어 계급장을 당연한 권리로 인식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