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리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비하인드 뉴스] '원외대표' 딜레마? 황교안, 다시 밤길 나서나

    [비하인드 뉴스] '원외대표' 딜레마? 황교안, 다시 밤길 나서나

    ... 할 때다. 야당이라고 했지만 사실상 황교안 대표를 가리키는 것으로 볼 수 있고요. 또 홍 전 대표의 측근으로 알려진 강연재 씨가 있습니다. 이렇게 얘기를 했습니다. "제1야당 대표가 조리사 모자를 쓰거나 환경미화원 가운을 입고 돌아다니는 것이 보수 우파 진영이나 국민에게 도움이 단 1도 안 된다. 대외적인 쇼는 이 정도면 충분하니까 그만하라"라고 얘기를 했습니다. 이른바 쇼라고 ...
  • '83년 4강주역' 신연호, "이강인 GPS 장착한듯, 유럽 징크스 깨주길 "

    '83년 4강주역' 신연호, "이강인 GPS 장착한듯, 유럽 징크스 깨주길 "

    ... 임한다는거다. 팀 내 스타선수인데도 열심히 많이 뛰어다닌다"고 덧붙였다.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 4강 주역 신연호. [사진 이재형 축구수집가] 신연호는 "1983년 당시에는 조리사가 없어서 박종환 감독님이 밥을 짓고 찌개를 끓여주셨다. 산소가 부족한 멕시코 고지대에 대비한다며 마스크를 쓰고 그라운드를 뛰었다"면서 "지금은 대표팀이 각 분야별로 체계적으로 잘 준비했다. ...
  • [현장IS] 백종원도 긴장시킨 '고교급식왕' 실력 "외식업 미래 밝다" (종합)

    [현장IS] 백종원도 긴장시킨 '고교급식왕' 실력 "외식업 미래 밝다" (종합)

    ...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덧붙였다. 고등셰프들을 향한 애정만큼 백종원은 우려도 컸다. 자칫 방송에서의 모습이 왜곡되지는 않을까 걱정했다. 백종원은 "학생들이 실수할 수 있는데 예쁘게 봐달라"고 했고 "영양사, 조리사 선생님도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사진=tvN
  • 장애인 때리고 정신병원까지 보낸 원장…횡령 의혹도

    장애인 때리고 정신병원까지 보낸 원장…횡령 의혹도

    ... 지난해 10월, 한 대형마트에서 소불고기 1팩, 명란 마요네즈 등 17만 원어치를 샀습니다. 서씨는 대형마트 영수증을 수시로 특별급식비로 처리했습니다. 그런데 정작 장애인 식사를 만드는 조리사는 대형마트 식재료를 사용한 적이 없다고 말합니다. [이모 씨/장애인 거주시설 조리사 : 취급 자체를 안 합니다. 그런 거는 단가도 크고 해서 아예 그런 건 쓰지도 않았거든요.] 오히려 식비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구내식당에 로봇 들어오자 일자리가 하나 줄었다

    구내식당에 로봇 들어오자 일자리가 하나 줄었다 유료

    ... 팔이 이동 중인 식기를 흡착해 들어 올려 플라스틱 박스에 담는다. 자동차 공장의 로봇 팔처럼 '델타'는 국그릇을 가지런히 담았다. 3개의 관절을 갖고 있어 움직임이 유연하다. 윤지훈(31) 조리사는 “그전까지 주방 인원이 5명이었는데, 지금 4명이 하고 있다. 기계가 인력을 대체한 셈”이라고 말했다. 로봇과 사람과의 조화는 아직 진행 중이다. 다른 조리원은 “컨베이어벨트가 주방에서 일하는 ...
  • [열려라 공부+] '르 꼬르동 블루' 국내 장학생 첫 탄생

    [열려라 공부+] '르 꼬르동 블루' 국내 장학생 첫 탄생 유료

    ... 선발된 김정환씨는 부모님의 반대로 요리 공부를 시작할 수 없었다. 횟집을 운영하는 부모님을 보며 꿈을 키웠지만 정작 부모님이 만류했다. 그럼에도 꿈을 포기하지 않고 군 생활을 하며 조리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셰프가 되기 위한 길을 닦아왔다. 결국 부모님의 동의를 얻었다. 김씨는 “대구의 한 호텔에서 일하며 원하던 요리를 마음껏 할 수 있어 행복했지만 현장에서 일을 할수록 ...
  • 외국인이 구내식당에서 일하면 왜 불법이죠?

    외국인이 구내식당에서 일하면 왜 불법이죠? 유료

    ... 미로프가 음식을 요리하고 있다. [중앙포토] 서울 동국대 앞 한식당에서 조리장으로 일하고 있는 미로프(56)의 꿈은 기업에서 운영하는 단체급식장에 취업하는 것이다. 안정적인 직장에서 한식 조리사 경력을 쌓고 싶기 때문이다. 미로프는 우즈베키스탄에서 호텔 조리장으로 일했고, 한국으로 이주해 한식 조리사 자격증도 땄다. 순댓국에서 전골까지 한식 요리는 자신 있다. 하지만 미로프는 “단체급식장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