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명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콜라텍에서 데이트 신청한 남자가 갑자기 도망 간 이유

    콜라텍에서 데이트 신청한 남자가 갑자기 도망 간 이유

    ... 들여다보면 자신의 나이는 속일 수 없다는 말이다. 아무리 젊게 변장했어도 어디선가 그 사람의 나이는 보인다는 말이다. 콜라텍의 화려한 조명은 때때로 착시를 일으킨다. [사진 pixabay] 조명발로 인한 콜라텍의 에피소드는 참 많다. 일일 파트너가 춤을 추다 상대 여성이 너무 아름다워 밖에 나가 술이나 한잔하자고 제안했다. 설레는 마음으로 보관소에서 옷을 찾아 입은 남성은 함께 엘리베이터를 ...
  • [라이프 트렌드] 펜던트 조명 비추는 식탁, 레스토랑 온 듯

    [라이프 트렌드] 펜던트 조명 비추는 식탁, 레스토랑 온 듯

    ... 식사하는 식탁에는 과감한 디자인의 펜던트 조명이 인기다. 빛이 위에서 아래로 비치기 때문에 음식이 더욱 먹음직스럽게 보인다. 마주 앉은 사람의 얼굴도 간접적으로 비춰 인상이 아름답게 보이는 '조명발' 효과도 난다. 정은주 인테리어 디자이너는 펜던트 조명의 인기에 대해 “외식 문화가 발전하면서 가정집도 카페·레스토랑처럼 꾸미려는 욕구가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거실은 공간이 ...
  • '민중미술 선구자' 민정기, 국제갤러리서 전시하는 까닭은?

    '민중미술 선구자' 민정기, 국제갤러리서 전시하는 까닭은?

    ... 독특한 시선으로 그린 구작 21점과 신작 14점을 걸었다. 원래 2관에서만 전시를 준비하다 3관까지 판을 넓혔다. 2m~5m 대작들이 많아 '그림 보는 맛'도 있다. 사람의 미모를 '조명발', '화장발'에 속지 말라는 말이 있지만, 그림도 묘하다. 같은 그림이라도 어느 화랑에 걸렸느냐에 따라 그림이 달라 보인다. 특히 국제갤러리에서 전시는 '있어 보이는' 아우라가 강하다. 어떠한 ...
  • [커버스토리] 맛과 흥 넘실~ 불야성 장터

    [커버스토리] 맛과 흥 넘실~ 불야성 장터

    ... 길이 350m에 이르는 시장 도로에 80개의 이동식 매대가 들어선다. “어두컴컴했던 시장이 불야성으로 변했다”는 김영오(63) 상인회장의 말대로였다. 지난달 말 찾아간 서문시장 야시장은 '조명발'을 받은 과일빙수·떡갈비 등 먹거리로 가득했다. 이날 하루 동안 약 5만 명이 찾아와 북새통을 이뤘다. 이동식 매대 80대가 들어선 대구 서문시장 야시장. 전통시장에 야시장이 들어서면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라이프 트렌드] 펜던트 조명 비추는 식탁, 레스토랑 온 듯

    [라이프 트렌드] 펜던트 조명 비추는 식탁, 레스토랑 온 듯 유료

    ... 식사하는 식탁에는 과감한 디자인의 펜던트 조명이 인기다. 빛이 위에서 아래로 비치기 때문에 음식이 더욱 먹음직스럽게 보인다. 마주 앉은 사람의 얼굴도 간접적으로 비춰 인상이 아름답게 보이는 '조명발' 효과도 난다. 정은주 인테리어 디자이너는 펜던트 조명의 인기에 대해 “외식 문화가 발전하면서 가정집도 카페·레스토랑처럼 꾸미려는 욕구가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거실은 공간이 ...
  • [라이프 트렌드] 펜던트 조명 비추는 식탁, 레스토랑 온 듯

    [라이프 트렌드] 펜던트 조명 비추는 식탁, 레스토랑 온 듯 유료

    ... 식사하는 식탁에는 과감한 디자인의 펜던트 조명이 인기다. 빛이 위에서 아래로 비치기 때문에 음식이 더욱 먹음직스럽게 보인다. 마주 앉은 사람의 얼굴도 간접적으로 비춰 인상이 아름답게 보이는 '조명발' 효과도 난다. 정은주 인테리어 디자이너는 펜던트 조명의 인기에 대해 “외식 문화가 발전하면서 가정집도 카페·레스토랑처럼 꾸미려는 욕구가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거실은 공간이 ...
  • [커버스토리] 맛과 흥 넘실~ 불야성 장터

    [커버스토리] 맛과 흥 넘실~ 불야성 장터 유료

    ... 길이 350m에 이르는 시장 도로에 80개의 이동식 매대가 들어선다. “어두컴컴했던 시장이 불야성으로 변했다”는 김영오(63) 상인회장의 말대로였다. 지난달 말 찾아간 서문시장 야시장은 '조명발'을 받은 과일빙수·떡갈비 등 먹거리로 가득했다. 이날 하루 동안 약 5만 명이 찾아와 북새통을 이뤘다. 이동식 매대 80대가 들어선 대구 서문시장 야시장. 전통시장에 야시장이 들어서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