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문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MB가 내친 정두언 "MB 빨리 풀어줘라"···노영민에 호소했다

    MB가 내친 정두언 "MB 빨리 풀어줘라"···노영민에 호소했다 유료

    ... 거 아니겠나.” Don't forget to remember 18일 오후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빈소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둘째 날에도 빈소엔 여야 인사들이 줄을 이었다. 조문객이 많아 저녁에는 수저가 바닥났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박경미·제윤경·박찬대 의원과 함께 조문했고 앞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도 왔었다. 둘째 날 인상적인 장면은 밤 8시쯤 한국당 의원들이 ...
  • [현장에서] 떠난 이에게 바친 통합, 산 자에게 남은 분열

    [현장에서] 떠난 이에게 바친 통합, 산 자에게 남은 분열 유료

    ... 전남 순천이 고향이라는 윤갑순(71)씨는 “김대중(DJ) 전 대통령 후보 시절 때부터 노란 한복을 입고 응원을 했다”며 “호남 사람들에게 이 여사는 부모와 같다”고 말했다. 또다른 조문객 박순란(74)씨는 “예전 같으면 여사께서 '어 자네 왔는가'하고 나올 텐데 사진에서 웃고만 있어 마음이 아팠다”며 참았던 눈물을 보였다. 부모님이 목포에서 쌀가게를 운영해 DJ의 어머니와도 ...
  • “이희호, 대통령 부인보다 시대의 선생님으로 기억돼야”

    “이희호, 대통령 부인보다 시대의 선생님으로 기억돼야” 유료

    ... 맞은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는 '영부인'이 아닌 '자연인' 이희호를 추모하는 발걸음이 이어졌다. 이들의 기억 속 이희호는 주체적으로 사회 변화를 이끌었던 1세대 여성운동가였다. 한 조문객이 12일 오후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오종택 기자] 관련기사 김여정 “이희호 여사의 민족화합 뜻 받들어 남북 협력을” 1970년대 원풍모방 노조 부지부장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