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북한 선전선동 '대가' 김기남 복귀? 일회성 땜빵?
    북한 선전선동 '대가' 김기남 복귀? 일회성 땜빵? ... 굵었다. 1980년대 중반, 김일성 주석 시대 때부터30년 이상 선전선동부장을 역임하며 체제 선전과 주민들의 사상학습을 책임지는 핵심인물이었다. 2009년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때 조문단 대표로 서울을 찾기도 했다. 부장 시절엔 매년 북한 지도자의 최다수행 인물 10위권을 유지하며 '수령의 복심'을 읽어 정책에 반영하는 인물로 꼽혔지만, 김정은체제 들어 6년 만에 세대교체 ... #북한 #선전선동 #박광호 선전선동부장 #노동당 선전선동부장 #이상 선전선동부장
  • [청와대] '김정은 답방'에 쏟아지는 설…연내 '서울선언' 나올까
    [청와대] '김정은 답방'에 쏟아지는 설…연내 '서울선언' 나올까 ... 강경화 외교부장관도 미국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2달 만에 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사실 원래 강 장관이 미국에 간 원래 목적은 '아버지 부시',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에 조문단으로 참석하기 위해서였는데요. 장례식은 현지시각 5일, 워싱턴DC 국립성당에서 국장으로 엄수됐습니다. 전·현직 대통령들이 모두 한 자리에 모였는데요. 맨 앞줄에 트럼프 대통령과 오바마, 클린턴 전 ...
  • 경기도 국제학술회의에 북한 리종혁·김성혜 참석 ... 수행했으며 지난 5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고위급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했을 때도 수행단에 포함됐다. 리 부위원장은 2011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했을 때 이희호 여사 등 남측 조문단을 개성에서 맞이하는 등 대남분야에서 오래 활동해온 인물로, 지난달에는 스위스 제네바 국제의회연맹 총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면담하기도 했다. 도 관계자는 “북측 대표단의 방남 기간 이재명 지사, ...
  • 北매체, 현정은 방북날 '현대家와의 인연' 소개
    北매체, 현정은 방북날 '현대家와의 인연' 소개 ... 정몽헌 회장과 그의 일가에게 돌려주신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의 뜨거운 사랑의 이야기를 오늘도 잊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김 위원장이 지난 2001년 정주영 명예회장 별세 당시 조문단과 김 위원장 명의의 화환을 보낸 일화와 2000년 정주영 명예회장과 정몽헌 회장을 만난 일화 등을 소개했다. 또 매체는 지난 2005년 금강산에서 김 위원장이 현정은 회장 일행을 만나 "사람에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열려라 공부] 청·일 정세 어두워 골든타임 놓친 조선 … 결과는 참혹한 전란
    [열려라 공부] 청·일 정세 어두워 골든타임 놓친 조선 … 결과는 참혹한 전란 유료 ... 삼전도비.병자호란 당시 남한산성에서 항거하던 인조가 서울 삼전도(지금의 송파구 석촌동)에서 청군에게항복했다는 사실을 기록하고 있다. [중앙포토] 후금은 인조의 비(인열왕후)가 죽자 조문단을 파견했다. 조선은 “오랑캐로부터 절을 받을 수 없다”며 가짜 빈소를 마련하기도 했다. 후금의 홍타이지(누르하치의 아들)가 국호를 청으로 바꾸고 황제에 오르자 주변국 사신들이 즉위식에 참여했다. ...
  • [열려라 공부] 청·일 정세 어두워 골든타임 놓친 조선 … 결과는 참혹한 전란
    [열려라 공부] 청·일 정세 어두워 골든타임 놓친 조선 … 결과는 참혹한 전란 유료 ... 삼전도비.병자호란 당시 남한산성에서 항거하던 인조가 서울 삼전도(지금의 송파구 석촌동)에서 청군에게항복했다는 사실을 기록하고 있다. [중앙포토] 후금은 인조의 비(인열왕후)가 죽자 조문단을 파견했다. 조선은 “오랑캐로부터 절을 받을 수 없다”며 가짜 빈소를 마련하기도 했다. 후금의 홍타이지(누르하치의 아들)가 국호를 청으로 바꾸고 황제에 오르자 주변국 사신들이 즉위식에 참여했다. ...
  • 촛불·태극기 두 개의 광장, 언론도 반성해야...과거 파헤치기보다 미래 향해 나아갈 때
    촛불·태극기 두 개의 광장, 언론도 반성해야...과거 파헤치기보다 미래 향해 나아갈 때 유료 ... 관심을 갖게 된 건 94년 국회에서 있었던 이부영 조문 파동이다. 94년은 내가 운명적으로 중앙일보에 오게 된 해인데, 그해 김일성 주석이 사망하자 이부영 당시 민주당 의원이 북에 조문단을 보내야 한다고 해 국회에서 난리가 났다. 조문 파동을 겪으면서 우리 논설위원실과 토론을 많이 했다. 이 과정을 지나면서 95년 초 (중앙일보의 논조가) 포용정책으로 바뀐 거다. 이후 예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