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반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저우언라이 “이건 문화혁명이 아니라 武化혁명”

    저우언라이 “이건 문화혁명이 아니라 武化혁명” 유료

    ... 보냈다. “자본주의를 추종하는 당권파와 수정주의자라는 주장을 인정할 수 없다. 하루속히 뤄양으로 돌아가 개조에 매진하고 싶다.” 저우언라이는 시중쉰의 처지를 모르는 체하지 않았다. 시안지구 조반파 접견한 자리에서 대놓고 한마디 했다. “모든 공격을 중지해라. 선전용 차량에 사람 태우고 조리돌림 하지 마라. 방위산업 공장에는 그 누구도 들어갈 수 없다”며 시중쉰이 조리돌림 당하는 사진을 ...
  • 마오쩌둥, 왕훙원 칭찬 “젊은 날의 내 모습 보는 듯하다”

    마오쩌둥, 왕훙원 칭찬 “젊은 날의 내 모습 보는 듯하다” 유료

    ... 대회에서 주석단에 일석을 차지했다. 9차 대회는 문혁의 성공을 자축하고 경험을 한마디씩 하는 대회였다. 마오쩌둥, 린뱌오(林彪·임표), 저우언라이(周恩來·주은래)에 이어 왕훙원이 공인 조반파(造反派)대표로 발언했다. 상하이의 상황과 자신의 소감, 결연한 의지를 중국과 전 세계를 향해 쏟아 냈다. 대회 마지막 날 중앙위원에 피선됐다. 1971년 9월, 중국을 탈출하던 2인자 ...
  • 32세에 사별한 쑹칭링, 남자와 악수만 나눠도 …

    32세에 사별한 쑹칭링, 남자와 악수만 나눠도 … 유료

    문혁 초기, 장칭(江靑·강청)이 상하이의 조반파(造反派)에게 지시했다. “쑹칭링(宋慶齡·송경령)의 부모는 자산계급이다. 무덤을 없애버려라.” 쑹칭링에게도 크고 작은 박해가 그치지 않았다. 마오쩌둥(毛澤東·모택동)과 저우언라이(周恩來·주은래)의 보호 덕에 봉변은 면했지만 상처가 컸다. 국가 지도자나 지인들에게 말로 표현하기 힘든 고민을 편지를 통해 털어놨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