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서 열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취재설명서] '김학의 조사단'이 양재동 컨테이너를 습격한 이유는

    [취재설명서] '김학의 조사단'이 양재동 컨테이너를 습격한 이유는

    ...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습니다. 가장 기초적인 질문도, 기본적인 추궁도 없었던 과거 검찰 조서는 구멍 투성이였고, 이를 채울 수 있는 사람은 윤 씨뿐이라는 확신이 들었던 겁니다. △ 윤중천씨와 ... 기억이 없다"며 조사에 불응한 현직 검사에게 어떤 불이익도 줄 수 없었고, 추가 수사 기록 열람을 요구하면 1달이 넘게 걸린 게 조사 현실이었다고 합니다. 전화번호 조회 권한도 없어, 조사단원이 ...
  • 검사는 당구대로 워라밸, 메모용 의자로 피의자 인권 업그레이드…사랑 갈구하는 검찰

    검사는 당구대로 워라밸, 메모용 의자로 피의자 인권 업그레이드…사랑 갈구하는 검찰

    ... 동의하에 진술 과정을 간편하게 촬영할 수 있어 인권 침해도 막을 수 있고 나중에 법정에서 진술 조서를 놓고 갈등이 벌어지는 상황도 방지할 수 있다는 게 검찰 내 시각입니다. 대검찰청은 우선 시범 ... 대법원장도 지난 1월 세 차례에 걸쳐 27시간 동안 검찰 조사를 받고 그보다 긴 36시간 30분을 조서 열람에 썼습니다. 현재 양 전 대법원장은 재판에서 “검찰 공소장은 근거 없는 것이고 소설의 ...
  • 과거사위, 낙동강변 살인사건…“경찰은 고문, 검찰은 부실수사”

    과거사위, 낙동강변 살인사건…“경찰은 고문, 검찰은 부실수사”

    ... 의도적으로 조작·은폐했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따라 과거사위는 향후 피해자가 자백을 번복할 경우 이를 검증할 수 있는 기준과 절차를 마련할 것을 권고했다. 아울러 중요 증거물의 공소시효 만료 전 보전 방안과 장애인 등 법률적 조력이 필요한 피조사자의 실질적 조서 열람권 보장 방안 마련도 권고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 “도주‧위해 없다면 수갑 채워선 안돼” 인권위

    “도주‧위해 없다면 수갑 채워선 안돼” 인권위

    ... 날인 거부를 이유로 경찰이 수갑을 채워 날인을 강요했다며 인권위에 진정했다. 이에 경찰은 “조서 열람을 확인하는 서명 날인을 요구하자 A씨가 갑자기 큰소리로 욕설하고 팔을 휘젓는 등 위협을 ... 유형력을 사용해 수갑을 채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인권위는 진술서와 사건처리표, 피의자 진술조서 그리고 CCTV 등을 종합했을 때 당시 A씨에게 수갑을 채운 행위가 헌법이 보장하는 신체 자유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초유의 전직 대법원장 기소…양승태에 47개 혐의 적용

    초유의 전직 대법원장 기소…양승태에 47개 혐의 적용 유료

    ... 법정에서의 공방이 더 익숙한 양 전 대법원장은 첫 검찰 소환통보 때부터 재판을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 진술조서 검토에 공을 들인 점도 일찌감치 재판 준비에 돌입했다는 주장에 힘을 싣는다. 그는 조사가 예정돼있지 않은 날에도 검찰청에 나와 조서열람했고, 구치소에 수감된 상태에서도 조사를 받은 후 수시간에 걸쳐 조서를 읽었다고 한다. 검찰은 '이규진 수첩' ...
  • 포토라인 패싱, 36시간 조서 열람…양승태라 가능했던 신풍경?

    포토라인 패싱, 36시간 조서 열람…양승태라 가능했던 신풍경? 유료

    검찰과 출입 기자단이 세운 포토라인 패싱, 36시간에 가까운 조서 열람….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검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과거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모습들이 나타났다. 사라져야 하는 오랜 관행에 대한 환기와 피의자의 권리가 부각됐다는 지적도 있지만 한편에선 법적 지식으로 무장한 전직 대법원장이라 가능했던 특권이라는 주장이 맞서고 있다 검찰 포토라인은 1993년 ...
  • 양승태 30시간 넘게 검찰 조서 열람…“통째로 외우는 듯”

    양승태 30시간 넘게 검찰 조서 열람…“통째로 외우는 듯” 유료

    양승태. [임현동 기자] “아예 검찰 조서를 통째로 외우는 것 같다” 양승태(사진) 전 대법원장의 이례적으로 긴 검찰 조서 열람 시간을 두고 한 검찰 관계자는 이같이 말했다. 양 ...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은 4시간, 우병우 전 민정수석도 첫 번째 특검 조사 후 5시간 동안 조서를 검토했다. 우 전 수석에 대해서도 특검 관계자는 “조서를 모두 외우는 것 같았다”고 전했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