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도약하는 충청] 소곡주 맛보고 모시짜기 체험…'모시문화제' 6월 7~10일 열려
    [도약하는 충청] 소곡주 맛보고 모시짜기 체험…'모시문화제' 6월 7~10일 열려 유료 ... 관광객들이 소곡주를 무료 시음하고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행사다. 소곡주는 1500년 전 백제가 멸망하자 왕족과 유민이 망국의 한의 달래기 위해 빚어 마셨다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조선시대에 가장 많이 알려진 술로 『동국세시기』 『경도잡지』 『시의전서』 『규합총서』 등에 제조법이 실려 있다. 한산지역에서 명맥을 이어오다 우희열(80) 여사가 1997년 충남 무형문화재 3호로 ...
  • 고개 푹 숙여 스마트폰 보면 '쌀포대' 3개 목에 얹고 있는 셈
    고개 푹 숙여 스마트폰 보면 '쌀포대' 3개 목에 얹고 있는 셈 유료 ━ 생활 속 한방 조선 시대엔 높고 화려한 가체(加?)가 유행했다. 가체는 당시 여성에게 단순한 머리 패션이 아니었다. 사회적 신분과 부의 척도이기도 했다. 머리를 길게 땋아 치장한 가체의 무게를 정확히 알 순 없지만 많게는 30㎏이나 됐다고도 한다. 그 무게를 견디지 못해 목뼈가 부러지는 일이 생길 정도였다니 당시 조선 여인들이 얼마나 시달렸는지를 짐작할 ...
  • 고개 푹 숙여 스마트폰 보면 '쌀포대' 3개 목에 얹고 있는 셈
    고개 푹 숙여 스마트폰 보면 '쌀포대' 3개 목에 얹고 있는 셈 유료 ━ 생활 속 한방 조선 시대엔 높고 화려한 가체(加?)가 유행했다. 가체는 당시 여성에게 단순한 머리 패션이 아니었다. 사회적 신분과 부의 척도이기도 했다. 머리를 길게 땋아 치장한 가체의 무게를 정확히 알 순 없지만 많게는 30㎏이나 됐다고도 한다. 그 무게를 견디지 못해 목뼈가 부러지는 일이 생길 정도였다니 당시 조선 여인들이 얼마나 시달렸는지를 짐작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