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소현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조소현
(曺沼鉉 )
출생년도 1957년
직업 법조인
소속기관 [現] 종합법률로서브 대표변호사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김희선의 컷인] '어게인 2015' 꿈꿨던 윤덕여호의 '새드엔딩' 이유는

    [김희선의 컷인] '어게인 2015' 꿈꿨던 윤덕여호의 '새드엔딩' 이유는

    ... 진출을 목표로 삼고 떠난 여정이었다. 2015년 캐나다 대회 때 강호들과 맞붙어 사상 첫 16강 진출을 달성했던 좋은 기억을 안고, '에이스'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과 조소현(31·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등 해외파 선수들을 앞세워 '기적'을 노렸다. 시작 전부터 개최국 프랑스를 비롯해 강호 노르웨이, 아프리카 최강 나이지리아와 '죽음의 조'에 ...
  • 여민지 골에도…여자월드컵 3전 전패 탈락

    여민지 골에도…여자월드컵 3전 전패 탈락

    ... 노렸던 한국으로선 아쉬운 결과였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르면서 총 42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연 건 단 한 차례에 그쳤다. 잉글랜드 무대에서 활약 중인 지소연(28·첼시)과 조소현(31·웨스트햄), 일본에서 뛰고 있는 이민아(28·고베 아이낙) 등에게 기대를 걸었지만, 경기 흐름을 바꾸기엔 역부족이었다. 대회 직전 주전 골키퍼 김정미(35·현대제철)가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
  • 페널티킥 2개에 무릎... 윤덕여호,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전패 탈락

    페널티킥 2개에 무릎... 윤덕여호,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전패 탈락

    ... 윤 감독은 여민지를 원톱 공격수로 내세우고, 문미라(수원도시공사)를 처음 선발로 기용하는 등 변화를 꾀했다. 지소연(첼시)과 강채림(현대제철), 이금민(경주 한수원)이 2선에 배치됐고, 조소현(웨스트햄)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중원을 책임졌다. 포백 수비론 중앙 수비 김도연(현대제철)을 제외하곤 나머지 셋을 바꿨다. 김도연의 파트너로 신담영(현대제철)이 투입됐고, 양 측면 풀백 ...
  • 페널티킥 2개에 무릎... 윤덕여호,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전패 탈락

    페널티킥 2개에 무릎... 윤덕여호,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전패 탈락

    ... 윤 감독은 여민지를 원톱 공격수로 내세우고, 문미라(수원도시공사)를 처음 선발로 기용하는 등 변화를 꾀했다. 지소연(첼시)과 강채림(현대제철), 이금민(경주 한수원)이 2선에 배치됐고, 조소현(웨스트햄)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중원을 책임졌다. 포백 수비론 중앙 수비 김도연(현대제철)을 제외하곤 나머지 셋을 바꿨다. 김도연의 파트너로 신담영(현대제철)이 투입됐고, 양 측면 풀백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희선의 컷인] '어게인 2015' 꿈꿨던 윤덕여호의 '새드엔딩' 이유는

    [김희선의 컷인] '어게인 2015' 꿈꿨던 윤덕여호의 '새드엔딩' 이유는 유료

    ... 진출을 목표로 삼고 떠난 여정이었다. 2015년 캐나다 대회 때 강호들과 맞붙어 사상 첫 16강 진출을 달성했던 좋은 기억을 안고, '에이스'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과 조소현(31·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등 해외파 선수들을 앞세워 '기적'을 노렸다. 시작 전부터 개최국 프랑스를 비롯해 강호 노르웨이, 아프리카 최강 나이지리아와 '죽음의 조'에 ...
  • 여민지 골에도…여자월드컵 3전 전패 탈락

    여민지 골에도…여자월드컵 3전 전패 탈락 유료

    ... 노렸던 한국으로선 아쉬운 결과였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르면서 총 42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연 건 단 한 차례에 그쳤다. 잉글랜드 무대에서 활약 중인 지소연(28·첼시)과 조소현(31·웨스트햄), 일본에서 뛰고 있는 이민아(28·고베 아이낙) 등에게 기대를 걸었지만, 경기 흐름을 바꾸기엔 역부족이었다. 대회 직전 주전 골키퍼 김정미(35·현대제철)가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
  • 여민지 골에도…여자월드컵 3전 전패 탈락

    여민지 골에도…여자월드컵 3전 전패 탈락 유료

    ... 노렸던 한국으로선 아쉬운 결과였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르면서 총 42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연 건 단 한 차례에 그쳤다. 잉글랜드 무대에서 활약 중인 지소연(28·첼시)과 조소현(31·웨스트햄), 일본에서 뛰고 있는 이민아(28·고베 아이낙) 등에게 기대를 걸었지만, 경기 흐름을 바꾸기엔 역부족이었다. 대회 직전 주전 골키퍼 김정미(35·현대제철)가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