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조원태 사장 “회장님의 명예 꼭 회복 시켜달라” 부탁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조원태 사장 “회장님의 명예 꼭 회복 시켜달라” 부탁 유료 ━ 고 조양호 회장 빈소 겉으론 차분했지만 지난 16일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운구차량이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공항동 본사 앞을 지나고 있다. 영결식을 마친 고인의 유해는 ... 정경유착도 없다. 그러다보니 박근혜 정부 때는 최순실 눈 밖에 나서 졸지에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에서 내쳐지고 이번 정부에선 기업 회장직에서 떨려난 것 아닐까.”(B임원) 자연스레 수사 오·남용 ...
  • 조양호의 '마지막 비행'…KE012 정기편으로 오늘 한국에
    조양호의 '마지막 비행'…KE012 정기편으로 오늘 한국에 유료 조양호 회장의 빈소가 마련될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대한항공 사기가 놓여 있다. [연합뉴스]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마지막 비행길에 오른다. 한진그룹은 11일 “고인을 모신 ... 선영으로 결정됐다. 해외에서도 애도가 이어졌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지난 8일 “평창 조직위원장으로 재임 기간 고인의 헌신은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의 성공에 ...
  • [이정재의 시시각각] 조양호의 죽음이 묻고 있는 것
    [이정재의 시시각각] 조양호의 죽음이 묻고 있는 것 유료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죽음이 난데없는 정치공방으로 번지고 있는데, 핵심은 그의 죽음을 과연 '국가 권력에 의한 간접살인'으로 볼 수 있느냐일 것이다. 나는 ... 면할 수 없다. 2016년 박근혜 정부는 한진그룹을 혹독하게 다뤘다. 조 회장을 평창올림픽 조직위원장 자리에서 사실상 통보도 없이 물러나게 했다. 위기에 몰린 한진해운엔 유독 가혹한 잣대를 들이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