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물

조여정
조여정
출생년도 1981년
직업 대중문화연예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 '기생충', 알고보면 세트장이었다..리얼 그 자체
    '기생충', 알고보면 세트장이었다..리얼 그 자체 ... 가족의 삶의 배경을 설득력 있게 보여준다. 언제나 통념을 깨는 동시에 허를 찌르는 상상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봉준호 감독의 새로운 가족희비극 '기생충'.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 연기파 배우들의 변신과 호연이 어우러져, 강렬하고 신선한 영화로 호평받고 있는 '기생충'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박정선 기자 ...
  • 알고보면 더 재밌는 '기생충' 속 디테일 14가지
    알고보면 더 재밌는 '기생충' 속 디테일 14가지 ... 통틀어 이 노래를 가장 먼저 외웠다고.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연교는 왜 남편 박사장에게 쩔쩔맬까 극 중 “영 앤 심플한(영어로 어리고 단순하다는 뜻)” 사모님으로 소개되는 연교(조여정)는 가부장적인 남편 박사장에게 절대 순종한다. 조여정은 “영화엔 안 나오지만, 감독님이 말해준 전사가 있다”면서 “연교는 대학 2~3학년 때 아이를 가져 바로 주부가 됐고, 남편의 사회적 ... #기생충 #수험생 #모스부호 #봉준호 #봉테일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석 #우병우 #코너링 #고액과외
  • '기생충', 800만 돌파..송강호→박명훈 "관객에게 감사"[공식]
    '기생충', 800만 돌파..송강호→박명훈 "관객에게 감사"[공식] ... 전작 중 '괴물'(20일)과 '설국열차'(18일)보다 빠른 추세라 앞으로의 흥행 행보에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800만 관객 돌파를 기념하여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 박명훈의 감사 릴레이 인증샷이 공개됐다. 공개된 인증샷에서는 각각의 배우들이 영화 속에서 연기한 캐릭터들에게 남다른 의미를 담아낸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
  • "우리 봉준호 감독님은요…" 리스펙, 봉비어천가
    "우리 봉준호 감독님은요…" 리스펙, 봉비어천가 지난달 23일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영화 기생충 공식 인터뷰에 참석한 봉준호 감독·최우식·박소담·이선균·조여정·장혜진·송강호(왼쪽부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IS포토 지난달 30일 개봉한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이 누적 관객 수 750만 명을 넘으며 1000만 고지를 향해 달린다. 기둥 송강호부터 비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리 봉준호 감독님은요…" 리스펙, 봉비어천가
    "우리 봉준호 감독님은요…" 리스펙, 봉비어천가 유료 지난달 23일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영화 기생충 공식 인터뷰에 참석한 봉준호 감독·최우식·박소담·이선균·조여정·장혜진·송강호(왼쪽부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IS포토 지난달 30일 개봉한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이 누적 관객 수 750만 명을 넘으며 1000만 고지를 향해 달린다. 기둥 송강호부터 비밀 ...
  • 영화 '기생충' 반지하 곰팡이 냄새까지 낚아챘다
    영화 '기생충' 반지하 곰팡이 냄새까지 낚아챘다 유료 ... 통해 들려준 놀라운 디테일은 이뿐만이 아니다. 반지하에 사는 기택(송강호)네 식구들은 장남 기우(최우식)를 시작으로 박사장네 부자 동네(두번째 사진)에 다가간다. 박사장 아내 연교(조여정)의 표정처럼, 계단(마지막 사진)은 이 영화에서 놀라운 일이 벌어지는 중요한 장치가 된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같이 일하는 미술팀에게 반지하 동네의 경우 만들려 하지 말고 '구해오자'고 ...
  • 봉준호 “인간에 대한 예의가 기생·공생 가른다”
    봉준호 “인간에 대한 예의가 기생·공생 가른다” 유료 28일 시사회에 참석한 봉준호 감독과 배우 최우식·박소담·장혜진·조여정·이선균·송강호. [뉴스1] “칸은 벌써 과거가 됐습니다.” 칸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사상 첫 황금종려상을 받고 귀국한 지 하루 만에 봉준호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28일 서울에서 '기생충' 시사회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다. 그는 수상의 감격을 고스란히 되뇌는 대신 새 영화를 곧 관객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