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앞으로 10년이 인구 감소에 대비할 절호의 기회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앞으로 10년이 인구 감소에 대비할 절호의 기회 유료 ... 수준의 출산율이 극복되기는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다. 내년부터 국내 거주 내국인의 수도 줄기 시작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당장 한국 사회가 위기에 봉착하는 것은 아니다. 우리에겐 2020년부터 10년의 세월이 놓여있다. 정부도 기업도 개인도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지에 따라 미래의 모습이 달라질 것이다. 조영태 서울대 교수(인구학)·리셋 코리아 보건복지분과 위원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청년들의 서울 쏠림 해소해야 저출산 현상 해결된다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청년들의 서울 쏠림 해소해야 저출산 현상 해결된다 유료 ... 두어야 한다고 제안할 것이다. 인간의 근본적인 본능이 영향받는 한 그 어떤 정책도 효과를 거두기 어렵기 때문이다. 앞으로 우리나라의 출산율이 좀 회복될 수 있을까? 어떠한 시대 어떠한 지역에서도 적용이 가능한 출산 수준의 원리를 밝혀낸 맬서스와 다윈의 지혜를 정부가 정책에 잘 녹여주면 가능할 것이다. 조영태 서울대 교수(인구학)·리셋 코리아 보건복지분과 위원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세계 인구 변화 알면 절호의 기회 낚아챌 수 있다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세계 인구 변화 알면 절호의 기회 낚아챌 수 있다 유료 ... 촉발했다. 이들은 주로 지리적으로 가깝고 고령화로 일할 젊은이가 필요한 유럽으로 이주 중이다. 유럽은 머지않아 이들이 만들어 내는 재화와 서비스에 대한 의존도가 크게 높아지게 될 것이고, 필연적으로 시장의 질적인 변화를 경험할 것이다. 우리가 얼마만큼 중동 인구를 알고 있는지 한 번 확인이 필요하다. 조영태 서울대 교수(인구학)·리셋 코리아 보건복지분과 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