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Talk쏘는 정치] 이희진 부모 피살 사건…커지는 의문들
    [Talk쏘는 정치] 이희진 부모 피살 사건…커지는 의문들 ... 불러 이 씨의 아버지 시신이 담긴 냉장고를 창고로 옮겼습니다. 그리고 이 씨 부부의 작은 아들에게서 받은 현금 5억 원이 든 가방을 들고 나갔습니다. 김씨는 경찰에 이 씨 부모가 2000만원을 ... 봤습니다. 전체 투자금은 알려진 것만 2000억 원대라고 합니다. 당시 이 사건은 제2의 조희팔 사건으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현재 이희진 씨는 부모님 장례를 치르기 위해 구속집행정지된 상태입니다. ...
  • 이희진 부모, 과거 방송서 “아들 거짓말 안 해” 호소
    이희진 부모, 과거 방송서 “아들 거짓말 안 해” 호소 ... “사기 안 쳤다” 법정서 울기도 [사진 JTBC 방송 캡처] 이씨의 어머니 A씨는 과거 아들과 관련한 보도에 수 차례 등장했다. 지난해 4월 이씨의 1심 재판 때도 그랬다. 당시 A씨는 ...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와 인터뷰에선 “우리 아이가 잘못한 것은 맞다”면서도 “언론에선 계속 (아들을) 천하의 사기꾼 이희팔(이희진+조희팔)이라고 한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아이가 죄 진 만큼만 ... #이희진 #청담동 주식부자 #청담동 이희진
  • 유승진·정태수·유혁기 … 인터폴 1192명 '적색수배' 중
    유승진·정태수·유혁기 … 인터폴 1192명 '적색수배' 중 ... 특수폭행과 감금 혐의 등으로 이미 7월 국내에서 긴급 체포돼 구속된 바 있다. 하지만 신 목사의 아들 김정용(다니엘 김)씨 등 교회의 핵심 인물들은 피지에서 400여 명의 신도와 함께 생활 중이었다. ... 거쳐 최종 수배 여부를 결정한다. 2조5000억원의 다단계 사기를 치고 중국으로 밀항한 조희팔(사망 추정), 돈스코이호 투자 사기사건의 핵심 인물인 유승진 전 싱가포르 신일그룹 회장 등이 ... #적색수배 #인터폴 #경찰청 외사국 #경기남부청 국제범죄수사대 #한국 수사팀 #NEWS
  • 승승장구→김영란법 1호→명예회복…이영렬, '통한의 만찬'
    승승장구→김영란법 1호→명예회복…이영렬, '통한의 만찬' ... 인정받았다는 평이다. 서울 출신으로 박근혜 정부 당시 4년 만에 非TK(대구·경북) 출신으로 요직인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됐다. 그가 맡았던 가장 잘 알려진 사건은 2015년 대구지검장 시절 '조희팔 사건'이다. 그는 조희팔 사건 수사에서 조씨 아들과 내연녀 등을 붙잡아 기소하고, '조희팔 2인자'로 불리는 강태용씨를 중국에서 국내로 송환하는 등의 성과를 냈다. 대구지검 공판부장 시절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유승진·정태수·유혁기 … 인터폴 1192명 '적색수배' 중
    유승진·정태수·유혁기 … 인터폴 1192명 '적색수배' 중 유료 ... 특수폭행과 감금 혐의 등으로 이미 7월 국내에서 긴급 체포돼 구속된 바 있다. 하지만 신 목사의 아들 김정용(다니엘 김)씨 등 교회의 핵심 인물들은 피지에서 400여 명의 신도와 함께 생활 중이었다. ... 거쳐 최종 수배 여부를 결정한다. 2조5000억원의 다단계 사기를 치고 중국으로 밀항한 조희팔(사망 추정),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당시 계엄문건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조현천 ...
  • 유승진·정태수·유혁기 … 인터폴 1192명 '적색수배' 중
    유승진·정태수·유혁기 … 인터폴 1192명 '적색수배' 중 유료 ... 특수폭행과 감금 혐의 등으로 이미 7월 국내에서 긴급 체포돼 구속된 바 있다. 하지만 신 목사의 아들 김정용(다니엘 김)씨 등 교회의 핵심 인물들은 피지에서 400여 명의 신도와 함께 생활 중이었다. ... 거쳐 최종 수배 여부를 결정한다. 2조5000억원의 다단계 사기를 치고 중국으로 밀항한 조희팔(사망 추정),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당시 계엄문건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조현천 ...
  • 정운호 도박사건 몰래 변론 했나
    정운호 도박사건 몰래 변론 했나 유료 ... 명으로부터 2400억원대의 투자금을 끌어모은 혐의(유사수신 등)로 검찰의 수사를 받아 '제2의 조희팔'로 불렸다. 사건 수임료는 1억여원 정도라고 한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이날 “이 ... 어떻게 실제 사건과 연관되는지를 잘 드러내는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관련 기사 ① 우병우 아들이 운전병 맡은 경무관, 서울청 차장 승진 ② 처가 강남 땅 매매, 진경준 개입했나 ③ 진경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