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요양병원선 안 되는 존엄사···아들을 3년 고통 속 보냈다"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요양병원선 안 되는 존엄사···아들을 3년 고통 속 보냈다" 유료 ... 요양병원 사망자는 전년보다 21% 늘었다. 지난해 2월 연명의료를 중단하거나 유보(일명 존엄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인공호흡기·심폐소생술·혈액투석·항암제투여·수혈·승압제(혈압 높이는 ... 요양병원에 들어갔다. A씨는 아들의 고통을 눈 뜨고 볼 수가 없었다. 그러다 지난해 2월 존엄사법이 시행되면서 '이제 아이를 편히 보낼 수 있겠구나'라고 생각하며 희망을 걸었다. 하지만 현실은 ...
  • 안락사 허용된 스위스행, 한국인 2명 스스로 생 마감 유료 ... 5일(현지시간) 밝혔다. 디그니타스는 1998년 스위스 취리히에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홈페이지에선 “존엄을 위해 존엄사를 보장하고 사람들이 이같은 가치관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 환자에게 치료 효과 없이 생명만을 연장하는 의학적 시술을 중단하는 제도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존엄사법 시행 이후 올 2월까지 1년 동안 존엄사를 선택한 사람은 총 3만 6224명이다. 김지아 ...
  • [김동호의 직격 인터뷰] 이대로 방치하면 충돌 코스로 간다…공공외교로 풀어야
    [김동호의 직격 인터뷰] 이대로 방치하면 충돌 코스로 간다…공공외교로 풀어야 유료 ... 보충하고 보완해 나가야 한다. 대화를 통해 풀지 않고 제3국이 참여하는 중재위원회를 거쳐 국제사법재판소(ICJ)로 가는 것은 정면충돌 코스다. 사법적 해결은 이기고 지는 것밖에 없다.” 사사건건 ... 냈다고 반대급부로 더 이상 과거를 언급하지 않고 소녀상 철거만 얘기하는 것은 오히려 명예와 존엄을 짓밟는 것이다. 합의문 취지대로 인내심을 갖고 당사자가 납득할 수 있는 추가 조치를 한·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