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요양병원선 안 되는 존엄사···아들을 3년 고통 속 보냈다"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요양병원선 안 되는 존엄사···아들을 3년 고통 속 보냈다" 유료 ... 요양병원 사망자는 전년보다 21% 늘었다. 지난해 2월 연명의료를 중단하거나 유보(일명 존엄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인공호흡기·심폐소생술·혈액투석·항암제투여·수혈·승압제(혈압 높이는 ... 요양병원에 들어갔다. A씨는 아들의 고통을 눈 뜨고 볼 수가 없었다. 그러다 지난해 2월 존엄사법시행되면서 '이제 아이를 편히 보낼 수 있겠구나'라고 생각하며 희망을 걸었다. 하지만 현실은 ...
  • 안락사 허용된 스위스행, 한국인 2명 스스로 생 마감 유료 ... 판결을 내리며 안락사를 최종적으로 허용했다. 한국은 안락사를 허용하지 않는다. 단 지난해 2월부터 존엄사법시행하고 있다. 존엄사법은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에게 치료 효과 없이 생명만을 연장하는 의학적 시술을 중단하는 제도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존엄사법 시행 이후 올 2월까지 1년 동안 존엄사를 선택한 사람은 총 3만 6224명이다. 김지아 기자 ...
  • [사설] 확산하는 웰다잉 존엄사 … 현실에 맞게 규정 손질해야 유료 ... 이가 많다. 연간 5만 명에 이른다. 가족도, 환자도 고통스럽다. 보건복지부가 올해 2월 시행한 '연명의료 결정법(일명 존엄사법)'은 이런 고민에서 출발했다. 환자나 가족의 희망에 따라 ... 가능성이 없어 연명치료를 중단하거나 거부한 이들이 8개월 만에 2만 명을 넘어선 것이다. 시행 초 3200여 명보다 7배 가까이로 늘었다. 말기 전립샘 환자인 85세 김병국 할아버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