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장에서] 사과만 하고 뒤로 빠진 대한체육회와 이기흥 회장
    [현장에서] 사과만 하고 뒤로 빠진 대한체육회와 이기흥 회장 유료 ... 그러나 이사회가 끝나고는 취재진 질문은 받지 않았다. 대한체육회는 매년 4000억원의 정부 예산을 종목별 가맹단체에 배분하는 막강한 권한을 갖고 있다. 그런 체육회가 사건이 터지면 사과만 반복할 뿐, 책임지지 않는다. 그렇다면 폭력·성폭력 문제 등 체육계를 관리·감독하는 주체는 대한체육회가 아닌 다른 기관이라는 게 자명해졌다. 김식 기자 seek@joong...
  • [현장에서] 사과만 하고 뒤로 빠진 대한체육회와 이기흥 회장
    [현장에서] 사과만 하고 뒤로 빠진 대한체육회와 이기흥 회장 유료 ... 그러나 이사회가 끝나고는 취재진 질문은 받지 않았다. 대한체육회는 매년 4000억원의 정부 예산을 종목별 가맹단체에 배분하는 막강한 권한을 갖고 있다. 그런 체육회가 사건이 터지면 사과만 반복할 뿐, 책임지지 않는다. 그렇다면 폭력·성폭력 문제 등 체육계를 관리·감독하는 주체는 대한체육회가 아닌 다른 기관이라는 게 자명해졌다. 김식 기자 seek@joong...
  • [사설] 체육계 미투…대한체육회 '침묵의 카르텔' 깨라 유료 ... 폭력 성폭력 조사센터'를 설치했으나 그간 실제 피해조사는 4건에 그쳤다. 직접 조사 대신 종목별 단체에 떠넘기기에 급급했다. 처벌 수위도 낮았다. 2014~2018년 체육회 산하 스포츠인권센터로 ... 받았으나 3개월 만에 선수 자격을 회복했다. 또 2015년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한 빙상 실업팀 감독도 영구제명됐다가 이듬해 3년 자격정지로 감경됐다. 당시 대한체육회 선수위원회 재심에서는 “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