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수대] 독재자의 후예
    [분수대] 독재자의 후예 유료 ... 사내아이들은 오늘도 열심히 폭군을 연호하고 있는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독재자의 후예'라는 말을 써서 논란이다. '좌파독재'라는 한국당 발언을 갚아 준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기왕 공방을 벌이는 김에 그 단어가 내포한 습성이 몸에 밴 건 아닌지 여야 모두 잘 살펴봤으면 한다. 김승현 정치팀 차장
  • [사설] 노무현 서거 10주기…다시 생각해 보는 '통합'과 '실용' 유료 ... 아래에서나 꽉 막혀 있는 지금의 상황과는 달랐다. 물론 지지층의 반발을 뚫고 나가면서 치른 정치적 비용은 컸다. 내내 보수·진보 양쪽에서 협공을 받다 보니 언젠가는 자신을 가리켜 '좌파 신자유주의자'라고 표현한 적도 있다. 자조(自嘲) 섞인 말이었다. 하지만 '좌파 신자유주의자'라는 말이 이제는 자조가 돼선 안 된다. 지지층-이념의 벽을 정면돌파하지 못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가 ...
  • [김진국 칼럼] 국회에 집권당이 없다
    [김진국 칼럼] 국회에 집권당이 없다 유료 ... 때를 알았다. 그런다고 구태(舊態)가 아니다. 장외투쟁은 통쾌하다. 지지자는 속이 후련하다. 그러나 거기 계속 머무를 순 없다. 황 대표는 “더 이상 국회에서의 투쟁만으로는 문재인 정권의 좌파독재를 막아낼 수 없는 상황이 되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그의 말대로 하더라도 중요한 것은 국회다. 민생 현장의 하소연을 풀어줄 수단도 국회에 있다. 국회가 구실을 못하는 건 집권당 책임이 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