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도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현장에서]우라와, 우라와 팬들에게 점령당한 울산

    [현장에서]우라와, 우라와 팬들에게 점령당한 울산

    ... 경기에서 0-3 완패를 당했다. 지난 원정 1차전에서 2-1 승리를 거둔 울산이었지만 2차전에서 0-3으로 무너지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전반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온 우라와는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다. 그리고 전반 38분 코로키 신조의 헤딩 골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에도 우라와는 공세를 늦추지 않으며 울산을 밀어붙였다. 울산의 우라와의 매서움에 흔들릴 수 밖에 없었고, 후반 34분 ...
  • 우루과이가 '미리 보는 결승전'서 웃었다

    우루과이가 '미리 보는 결승전'서 웃었다

    ... 카바니를 최전방에 내세웠고, 칠레는 이번 대회에서 나란히 2골을 기록 중인 골잡이 알렉시스 산체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에두아르도 바르가스(UANL)를 투톱 공격수로 내세웠다.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주고받은 양 팀의 운명은 후반 막판에서야 갈렸다. 후반 37분 카바니는 하비에르 로드리게스(아줄)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절묘한 헤딩으로 방향을 틀어 골 망을 흔들었다. 대회 2호 ...
  • 장정석 감독 "중하위 타선 덕에 주도권, 끈기 있는 야구"

    장정석 감독 "중하위 타선 덕에 주도권, 끈기 있는 야구"

    ... 때려냈다. 특히 하위타순에서 임병욱-이지영-송성문 등이 좋은 활약을 했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선수들이 연패를 끊고 좋은 분위기를 만들어줬다. 경기 초반에 중하위 타선에서 점수를 뽑아줘 경기 주도권 가져올 수 있었다"며 "3회 초 실점을 했지만 그 이후 달아난 점수를 만들며 끈기 있는 야구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브리검도 득점 지원 속에 6이닝 책임지며 선발투수로서 역할을 했다"고 ...
  • 한수원 일문일답 "바라카 원전 수주 금액은 미정…작업량으로 결정"

    한수원 일문일답 "바라카 원전 수주 금액은 미정…작업량으로 결정"

    ...년 이상의 협력도 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서비스 계약은 단가 위주의 계약이지 총액 위주의 계약을 하지 않는다는 것을 참고로 말씀드린다. 산업통상자원부 결과적으로 계약형식이 변경되며 주도권을 쥐는 것에서 우리나라 역할이 약해졌다. 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닌지. UAE와 원전 협력에 있어서 정부의 원자력 정책에 관한 명시적인 이야기가 없었음을 여러 번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루과이가 '미리 보는 결승전'서 웃었다

    우루과이가 '미리 보는 결승전'서 웃었다 유료

    ... 카바니를 최전방에 내세웠고, 칠레는 이번 대회에서 나란히 2골을 기록 중인 골잡이 알렉시스 산체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에두아르도 바르가스(UANL)를 투톱 공격수로 내세웠다.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주고받은 양 팀의 운명은 후반 막판에서야 갈렸다. 후반 37분 카바니는 하비에르 로드리게스(아줄)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절묘한 헤딩으로 방향을 틀어 골 망을 흔들었다. 대회 2호 ...
  • 3차례나 골 취소···조기 8강행 노리던 브라질, VAR에 울다

    3차례나 골 취소···조기 8강행 노리던 브라질, VAR에 울다 유료

    ... 페루(1승1무 ·3득점 1실점)와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 차에서 앞섰다. 베네수엘라(승점 2)는 3위를 달렸다. 브라질은 VAR을 통해 두 차례나 골이 취소됐다.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쥔 브라질은 후반 14분 호베르투 피르미누(리버풀)의 패스를 받은 가브리엘 헤수스(맨체스터 시티)가 베네수엘라 골 망을 열어젖혔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주심은 VAR 끝에 오프사이드를 ...
  • 우루과이 이끄는 수아레스, 남미 '1인자' 노린다

    우루과이 이끄는 수아레스, 남미 '1인자' 노린다 유료

    ... 반대쪽 골문을 향해 쇄도하던 니콜라스 로데이로(시애틀)에게 정확한 크로스를 내줬다. 로데이로는 가슴으로 패스를 받은 뒤, 상대 한 명을 제치고 왼발슛으로 골 망을 갈랐다. 우루과이는 이때부터 주도권을 쥐고 더욱 거세게 몰아쳤다. 전반 33분에는 에딘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가 환상적인 발리킥을 터뜨리며 2-0으로 격차를 벌렸다. 어시스트로 예열을 마친 수아레스는 전반 44분 직접 골까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