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인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현장IS] '기생충', 춘사 휩쓸었다 '4관왕'…주지훈·조여정 주연상[종합]

    [현장IS] '기생충', 춘사 휩쓸었다 '4관왕'…주지훈·조여정 주연상[종합]

    ...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4회 춘사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최우수감독상부터 여우주연상(조여정), 여우조연상(이정은), 각본상(봉준호, 한진원)을 수상했다. 최우수감독상의 주인공 봉준호 감독은 수상 후 무대에 올라 "큰 영광이다. 영화 현장에서 감독들이 모든 것을 결정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감독은 스태프와 배우가 없다면 단 한 작품도 해나갈 수 없다. &#...
  • [24th 춘사영화제] 공명·진기주·전여빈, 생애 한번 뿐인 신인상 주인공

    [24th 춘사영화제] 공명·진기주·전여빈, 생애 한번 뿐인 신인상 주인공

    배우 공명, 진기주, 전여빈이 생애 한 번 뿐인 신인상의 영광을 안았다. 세 사람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4회 춘사영화제에서 신인남우상과 신인여우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죄 많은 소녀'로 영광을 안은 전여빈은 "이 작품 안에서 빛나는 순간이 있었다면 함께 해준 동료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버텨준 스태프들,...
  • 홍콩 오션파크, 애니 '원피스' 콜라보 이벤트 '썸머 워터 배틀' 선보여

    홍콩 오션파크, 애니 '원피스' 콜라보 이벤트 '썸머 워터 배틀' 선보여

    ... 최대 규모의 '원피스' 테마 인터랙티브 이벤트로, 오션파크의 워터프론트는 파크 역사상 최초로 워터 배틀 존으로 변신해 원피스의 멋진 장면을 생생히 재현한다. 이번 이벤트에서는 원피스의 주인공 루피와 밀짚모자 해적단이 '원피스'의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파크에 직접 등장해 방문객에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벤트 기간 동안 방문객들은 7개의 장소 및 포토존에서 만화 ...
  • '의사 요한' 이세영 "극에 민폐 끼치는 캐릭터 아냐"

    '의사 요한' 이세영 "극에 민폐 끼치는 캐릭터 아냐"

    ... 공감하고 해결하려고 하는 인물이다. 절대 민폐를 끼치는게 아니다.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내고 있다. 아직까진 이해가지 않거나 민폐인 부분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몇몇 의학극에서 여자주인공이 수동적 캐릭터로 그려져 '민폐 여주인공'이라는 말이 많이 나왔다. 이번에도 그런 우려가 있지만 이세영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담기]'원조 대도' 김일권이 전하는 도루 비법

    [사담기]'원조 대도' 김일권이 전하는 도루 비법 유료

    ... '원조'가 있다. 프로야구 원년인 1982시즌을 포함해 무려 다섯 차례(1983 ·1984 ·1989 ·1990) 나 리그 도루 1위를 기록하며 역대 최다 도루왕에 오른 김일권이 그 주인공이다. 해태 ·태평양 ·LG 소속으로 열 시즌 동안 현역으로 뛰며 자신의 이름을 남겼다. 프로야구 원년 팬이라면 누구나 궁금해 할 김일권의 근황과 원조 도루왕이 밝히는 그때 그 시절 ...
  • [양성희의 문화참견] “소나무도 공부하려는 듯 고개 숙이는 곳이 한국 서원”

    [양성희의 문화참견] “소나무도 공부하려는 듯 고개 숙이는 곳이 한국 서원” 유료

    ... 목판본)이 포함된다는 것도 중요하다.” 중국 서원과의 차별성은 뭘까. “중국 서원은 제향 기능이 약해, 제향의 조상이 공자님밖에 없다. 반면 우리는 향촌 지식인들이 자발적으로 건립해, 제향의 주인공이 안향(소수서원), 퇴계(도산서원) 등 지역 선현들이다. 중국 서원이 과거시험, 입신출세를 위한 도장이라면 우리 서원은 지역 선현들의 학문과 정신을 계승해서 바른 심성을 닦는, 인격 수양이 ...
  • [카운터어택] 부디 '졌잘싸'로 끝내지 말자

    [카운터어택] 부디 '졌잘싸'로 끝내지 말자 유료

    ... 개막 20여일 전 사상 첫 국제경기(1990년 9월 6일)를 치렀다. 상대는 일본. 결과는 1-13 참패였다. 그나마 사상 첫 골(후반 22분 페널티킥)이 위안거리였다. 강귀녀는 이 골의 주인공이다. 그는 고향(전북 익산)에서 부모님과 농사일을 하던 조기축구회 출신이다. 여자대표팀은 사흘 뒤(9일) 두 번째 평가전에서 일본을 한 자릿수 실점(0-5)으로 막았다. 아시안게임에선 북한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