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검이 추천한 진상조사 위원들, 청와대서 줄줄이 비토”
    “대검이 추천한 진상조사 위원들, 청와대서 줄줄이 비토” 유료 ... 결과만을 공개하게 돼 있는 '검찰과거사위원회 규정' 위반"이라고 강하게 성토했다. 이어 "검찰과거사위 규정상 무죄 선고되거나 재심 무죄 선고된 사건이 조사대상인데 과거사 조사 대상 17건 중 유일하게 유죄가 확정된 용산 사건을 포함한 것은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과거사위는 심의 결과에 “농성자와 경찰을 균형 있게 수사하지 않고 철거민들이 요구하는 '정의로움'을 충족하기에는 ...
  • 어린이집 CCTV 못 믿어, 엄마는 아이 몸에 '녹음배지' 단다
    어린이집 CCTV 못 믿어, 엄마는 아이 몸에 '녹음배지' 단다 유료 ... 보호하는 '타인 간의 대화'를 녹음한 것으로 판단해 증거능력을 부정했다. 이에 따라 보육교사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그러나 2심 재판부는 “보육교사가 아동을 상대로 하는 말은 타인 간 대화로 보기 ... 발생하는 문제”라며 “일시 열람으로 정보 유출 문제가 발생한다는 전제는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학부모의 열람 요구가 정당하지 않은 경우도 충분히 ...
  • [단독] “1년 만에 95등→1등 된 사례 있다”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의 몸부림
    [단독] “1년 만에 95등→1등 된 사례 있다”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의 몸부림 유료 ... 유출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은 전 교무부장 현모(52)씨가 항소심에서도 무죄 주장을 굽히지 않을 전망이다. 현씨 측 변호인은 '단기간에 성적이 급격하게 오르는 게 충분히 ... 자매도 한 시간에 30만원 짜리 고액 과외를 받은 결과 성적이 급등한 것”이라고 항소심에서 주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픽=최종윤 yanjj@joongang.co.kr] ━ "재판부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