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한 대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교황청 테우토니코 신학원서 발견된 수천개의 뼛조각은

    교황청 테우토니코 신학원서 발견된 수천개의 뼛조각은

    ... 데페디스(사망 당시 38세)가 오를란디를 납치했다는 소문을 시작으로, 데페디스에게 오를란디 납치를 사주한 사람이 교황청은행장이었던 폴 마신커스 추기경(2006년 사망)이라는 설이 돌기 시작했다. 오를란디 ... 직원(오를란디의 부모)을 협박하기 위해 데페디스를 시켜 납치를 감행했다는 것이다. 바티칸 대사관 정문, 에마누엘라 오를란디 실종 관련 포스터. [AP=연합뉴스] 그러나 오랜 수사에도 오를란디의 ...
  • 日 고노 '무례' 발언에 외무성 간부도 놀랐다

    日 고노 '무례' 발언에 외무성 간부도 놀랐다

    19일 일본 외무성에 초치된 남관표 주한일본대사가 고노 외상과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남관표 주일한국대사를 불러 항의할 때 쓴 '무례' 표현은 실무진과 사전 협의 없이 나와 외무성 간부도 놀랐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20일 아사히신문은 취재진 앞에서 고노 외상이 격한 단어로 남 대사를 비판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
  • [비하인드 뉴스] 문 대통령-황교안 대표 '90초 양자회담'?

    [비하인드 뉴스] 문 대통령-황교안 대표 '90초 양자회담'?

    ... 이야기인데 무슨 근거로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입니까? [기자] 딱히 근거는 없습니다. 저희 비하인드 키워드처럼 방화는 한국인의 습성이다라는 키워드처럼 밑도 끝도 없는 주장인데요. 대신 오늘 새벽에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70대 남성이 자신의 차량에 불을 지른 사건이 있었는데. [앵커] 저희가 앞서 보도해 드렸기도 했죠. [기자] 이 사례를 가져다가 마치 교토 방화의 범인도 한국인인 것처럼 ...
  • WSJ “한·일 무역분쟁 양국 모두 피해”

    WSJ “한·일 무역분쟁 양국 모두 피해”

    ... 특히 “경제학자들은 아베 정권의 무역 축소는 한국뿐 아니라 한국의 메모리 칩과 디스플레이에 의존하는 일본 기업에도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진단했다. 19일 일본 외무성에 초치된 남관표 주한 일본대사(맨 오른쪽)가 고노 다로 일본 외상(맨 왼쪽)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19일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는 경제 파트너를 학대하는 도널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의 직격인터뷰] “한·일 갈등, 국민감정 앞세우지 말고 국제감각으로 풀자”

    [예영준의 직격인터뷰] “한·일 갈등, 국민감정 앞세우지 말고 국제감각으로 풀자” 유료

    ━ 도쿄에서 만난 무토 마사토시 전 주한 일본대사 외교평론가로 활동 중인 무토 마사토시 전 주한대사와의 인터뷰는 15일 오후 도쿄 오다큐센추리 호텔에서 이뤄졌다. 아래는 2017년 ... 있었다. 『한국인으로 태어나지 않아 좋았다』의 표지 그로부터 8년여가 지난 요즘 무토 전 대사는 일본 TV 시사 프로그램의 단골 출연자가 됐다. 하지만 그의 입에선 8년 전의 감격에 찬 ...
  • 제3국 중재위 답변시한 만료…아베, 추가 보복 내놓을까 유료

    ... 교도통신에 ICJ 제소 시점과 관련해 “한국 측의 행동을 지켜보면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이 매각될 경우 일본 정부가 취할 '대항 조치'(보복 조치)로 주한 일본대사의 일시 귀국과 한국 제품에 대한 관세 인상 등을 거론했다. 일본 정부는 또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는 징용 문제에 대한 대항 조치가 아니라 '안보를 목적으로 한 수출관리의 ...
  • [사랑방] 양무승 프랑스 관광 금훈장 수훈

    [사랑방] 양무승 프랑스 관광 금훈장 수훈 유료

    양무승 양무승(사진) 서울시 관광명예시장이 프랑스와 한국 양국 간 관광 교류와 우호적인 관계 발전에 지속 기여한 공로를 높이 평가받아 17일 서울 주한 프랑스대사관저에서 프랑스 관광 금훈장을 수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