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구청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e글중심] 아버지 잘 만나면 “스펙 무한리필”

    [e글중심] 아버지 잘 만나면 “스펙 무한리필” 유료

    ... 불매운동에 '민관이 협동'한다는 취지였다는데, 정작 시민들은 '오버'라고 느꼈습니다. “'노 재팬'이 아니라 '예스 재팬, 노 아베'”라는 합리적인 목소리에 결국 깃발은 내려졌습니다. 중구청장 등 일부 정치권은 “관군, 의병 따질 때가 아니다”라며 반일의 필요성을 역설했지만, 네티즌들은 “불매는 우리가 알아서, 나라는 부디 냉정을 지켜달라”고 했습니다. 첨예한 논쟁이 벌어진 '오성홍기 ...
  • [권혁주의 시선] “예스 재팬, 노 아베”

    [권혁주의 시선] “예스 재팬, 노 아베” 유료

    ... 우리다. 자살골 넣지 말라”고 항의했다. 페이스북에 “경제판 임진왜란이 터졌다. 전쟁 중에는 관군·의병의 다름을 강조하기보다 이기는 데 집중해야 한다”라는 글을 올리며 버티던 서양호 중구청장은 결국 깃발을 내렸다. 이 해프닝 안에서 몇몇 사실을 재확인했다. 우리 국민은 지혜로운 화두를 던졌다. 한·일 경제 관계, 자치행정, 그리고 대일본 전략에 대해서다. #1. 아이러니다. ...
  • [취재일기] 똑똑한 불매운동, 정치는 끼지 마라

    [취재일기] 똑똑한 불매운동, 정치는 끼지 마라 유료

    ... 이런 흐름에 역행하는 건 정치권과 지자체다. 서울 중구는 6일 일본인 관광객이 몰리는 명동과 청계천 일대에 1000여개의 '노 재팬' 깃발을 걸었다가 시민들의 뭇매를 맞았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이날 결국 페이스북에 사과글을 올리고 깃발을 모두 철거했다. 그는 뒤늦게 “불매운동을 국민의 자발적 영역으로 남겨둬야 한다는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하지만 관광객을 상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