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칼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철호 칼럼] “한국은 일본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

    [이철호 칼럼] “한국은 일본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 유료

    이철호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한국 실무단을 홀대하는 일본을 보며 22년 전 쓰라린 기억이 떠올랐다. 외환위기 당시 필자는 도쿄 특파원으로 “일본 버르장머리를 고쳐놓겠다”던 김영삼 정권의 ... 마쓰야마대 장정욱 교수의 진단이다. 오는 10월 소비세율 인상을 앞둔 아베로선 희생양이 필요하다. 중국과의 센카쿠 분쟁이나 러시아의 북방 영토 반환은 들쑤시기 어렵고 '무조건 만나겠다'고 한 북한을 ...
  • [배명복 칼럼] 변호사 문재인과 대통령 문재인

    [배명복 칼럼] 변호사 문재인과 대통령 문재인 유료

    배명복 중앙일보 대기자·칼럼니스트 철학문화연구소가 간행하는 계간지 '철학과 현실' 최신호(2019년 여름)에 눈에 띄는 글이 실렸다. 양승태 이화여대 명예교수가 쓴 '한국의 진보, ... 파헤쳐 부관참시하듯 과거사로 일본을 공격하는 한풀이 외교를 언제까지 계속할 것인가. 북한과 중국 앞에서는 저자세를 보이고, 한·일이 해결할 문제를 미국에 들고 가 나서달라고 떼를 쓰는 어리광 ...
  • [이하경 칼럼] 일본의 경제전쟁 도발, 일본보다 더 생각해야 이긴다

    [이하경 칼럼] 일본의 경제전쟁 도발, 일본보다 더 생각해야 이긴다 유료

    ... 반성해 비극의 재발을 막으려고 징비록을 남겼다. 하지만 조선은 치욕의 기록을 금서로 낙인찍어 봉인했다. 적의 공격을 받으면 모래에 머리를 묻어버리는 타조와 무엇이 다른가. 반면에 일본과 중국에선 우물안 개구리인 조선을 요리하기 위한 필독서이자, 베스트셀러가 됐다. 일본은 임란 때 17만 군사를 투입해 임해군과 순화군을 포로로 잡고 선조를 망명 직전까지 몰아넣었다. 하지만 명의 개입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