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3분 만에 샤오미 170억 투자 끌어낸 공유주택
    3분 만에 샤오미 170억 투자 끌어낸 공유주택 유료 중국 광둥성 선전에 있는 유플러스 반티엔 지점의 모습. [사진 유플러스] 중국 샤오미의 레이쥔 CEO는 2014년 한 스타트 업체에 1억 위안(한화 약 17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해 ... 뭔가. “창업의 전초기지다. 단순히 공간을 공유하는 곳이 아니다. 자원을 공유해야 한다. 중국의 바링허우(80后ㆍ80년대생), 주링허우(90后ㆍ90년대생)와 링링허우(00后ㆍ2000년대생) ...
  • 3분 만에 샤오미 170억 투자 끌어낸 공유주택
    3분 만에 샤오미 170억 투자 끌어낸 공유주택 유료 중국 광둥성 선전에 있는 유플러스 반티엔 지점의 모습. [사진 유플러스] 중국 샤오미의 레이쥔 CEO는 2014년 한 스타트 업체에 1억 위안(한화 약 17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해 ... 뭔가. “창업의 전초기지다. 단순히 공간을 공유하는 곳이 아니다. 자원을 공유해야 한다. 중국의 바링허우(80后ㆍ80년대생), 주링허우(90后ㆍ90년대생)와 링링허우(00后ㆍ2000년대생) ...
  • 그들은 외친다 '나는 나야' 유료 ... '골드키즈'가 늘어나면서 프리미엄 아동 상품군 매출은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밀레니엄 키드들은 경기호황 속에서 외동이로 자라며 '소황제' 대접을 받았던 중국의 주링허우(九零後, 90년대생)와는 다르다. 가장 큰 차이는 '나는 나'라는 강한 자아의식이다. 모바일 분야 한 벤처기업인은 “요즘 10대들은 스마트폰 배경화면이 아무리 마음에 들어도 옆 사람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