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소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코노미스트]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태풍의 눈'

    [이코노미스트]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태풍의 눈'

    ... 신혼부부의 주거 안정과 경제적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일몰 기한을 3년까지 더 연장하는 법안이 제출돼 있어 올해에 혜택이 종료될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취득세를 50% 감면받으면 3억원짜리 중소형 아파트 기준으로 330만원(취득세율 1.1%)의 절반인 165만원 부담이 줄어든다. 하지만 조건이 까다롭다. 이 제도는 맞벌이 부부 합산소득이 7000만원(외벌이 5000만원) 이하인 ...
  • [이코노미스트] 중소형주 관심 갖되 바이오주 멀리 해야

    [이코노미스트] 중소형주 관심 갖되 바이오주 멀리 해야

    ... 신약개발 재료 1990년대부터 나와 생명공학에 관한 법과 지원책이 만들어지고 2년이 지난 후부터 주식시장이 반응하기 시작했다. 생명공학을 기반으로 신약 개발이라는 신조어가 만들어졌고, 1996년 중소형주 장세를 이끄는 핵심 업종으로 떠올랐다. 이 때부터 전통 제약사보다 새로운 의약품 개발 회사의 주가가 더 크게 상승했다. 눈앞에 나온 기업 실적보다 성장성을 중요하게 생각한 결과였다. 1996년 ...
  • '남악동부센트레빌리버파크', 밀레니얼 세대 겨냥

    '남악동부센트레빌리버파크', 밀레니얼 세대 겨냥

    ... 멀티플렉스 등도 예정되어 편리한 생활 인프라까지도 모두 갖췄다. 또 남악동부센트레빌리버파크는 남향 위주 설계가 적용되며 지하 1층~지상 12층, 30개동으로 지역 내 희소성이 있는 중소형 평형대로 모두 1,258실로 구성된다. 단지 주변에 남악호수공원과 수변생태공원, 중앙공원, 영산호 등이 위치하여,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있는 녹지도 풍부하고 영산강 자전거도로도 단지와 연계됐다. ...
  • SK건설 "'신흥 SK뷰' 7월 공급 예정"

    SK건설 "'신흥 SK뷰' 7월 공급 예정"

    ... 일반분양 물량이다 . 분양에 나서는 물량의 면적별 구성은 59 ㎡ 582 세대 , 74 ㎡ 208 세대 , 84 ㎡ 306 세대로 , 실수요자 사이에 선호되는 중소형 평면으로 이뤄졌다 . SK건설만의 차별화된 특화설계도 최초로 적용된다 . 단지에 미세먼지 차단 특화설계인 'SK VIEW 클린에어 솔루션 ' 을 도입할 계획이다 . 최근 사회적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고래싸움에도 16~17% 벌었다, 중소형주 펀드 선방

    고래싸움에도 16~17% 벌었다, 중소형주 펀드 선방 유료

    ... 기록한 해외 주식형 펀드 수익률과의 격차는 까마득했다. 김기백 한국투자신탁운용 팀장 1위는 '한국투자중소밸류' 펀드(17.29%)였다. 이 펀드를 운용하는 김기백 한국투자신탁운용 주식운용2팀장은 “중소형 가치주 위주로 투자하되 투자 비중을 1%대로 균등하게 투자해 다양한 업종을 아우르는 전략을 구사했다”며 “단기간에 고수익을 창출하는 펀드가 아니라 꾸준히 벌어가면서 변동성을 관리해 수익률을 ...
  • 고래싸움에도 16~17% 벌었다, 중소형주 펀드 선방

    고래싸움에도 16~17% 벌었다, 중소형주 펀드 선방 유료

    ... 기록한 해외 주식형 펀드 수익률과의 격차는 까마득했다. 김기백 한국투자신탁운용 팀장 1위는 '한국투자중소밸류' 펀드(17.29%)였다. 이 펀드를 운용하는 김기백 한국투자신탁운용 주식운용2팀장은 “중소형 가치주 위주로 투자하되 투자 비중을 1%대로 균등하게 투자해 다양한 업종을 아우르는 전략을 구사했다”며 “단기간에 고수익을 창출하는 펀드가 아니라 꾸준히 벌어가면서 변동성을 관리해 수익률을 ...
  • 커지는 불확실성에 안전자산 선호…하반기 채권형 펀드 유망

    커지는 불확실성에 안전자산 선호…하반기 채권형 펀드 유망 유료

    ... 상반기 펀드 시장에서 해외 주식형 펀드가 우뚝 섰다면 하반기의 투자 전략은 어떻게 짜야 할까. 하반기에는 안전자산이 주목받을 전망이다. 해외 채권형 상품의 강세가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소형주나 배당주 등에 집중한 주식형 펀드도 눈여겨볼 만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상반기 시장을 흔들었던 불확실성은 하반기에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