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권 “검찰 이빨 드러냈다, 못 꺾으면 베인다”
    여권 “검찰 이빨 드러냈다, 못 꺾으면 베인다” 유료 ... 대통령이 검찰을 개혁 대상 1순위로 올리는 것은 경험에서 나온 소신이다. 그가 쓴 『문재인의 운명』(2011년)에는 2009년 4월 30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박연차 게이트' 사건과 관련해 대검 중수부에 출석해 조사받은 대목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의 변호인이었다. “이인규 중수부장은 대단히 건방졌다. 말투는 공손했지만 태도엔 오만함과 거만함이 가득 묻어 있었다.” 노 전 대통령은 ...
  • [장세정의 시선] 검찰은 토사구팽 신세되나
    [장세정의 시선] 검찰은 토사구팽 신세되나 유료 ... 이전의 경찰공화국 시대로 돌아가는 것보다는 경찰·검찰·법원의 상호 견제가 작동하는 현 체제가 차라리 나을 수도 있다. 1997년 당시 김영삼 대통령의 아들 김현철을 구속한 심재륜 대검 중수부장의 기개를 기억한다. 반면 경찰이 정치권력에 맞서 용기 있게 권력의 몸통을 찌른 사례는 찾기 어렵다. 그나마 검찰은 정권 중반기를 넘으면 살아 있는 권력의 치부도 파헤친다. 검찰을 견제할 ...
  • 검 “경찰, 정보조직 분리해야” 경 “따로 떼어내기 힘들다”
    검 “경찰, 정보조직 분리해야” 경 “따로 떼어내기 힘들다” 유료 ... 기간 등을 고려한 조치”라고 밝혔다. 문 총장이 조기 귀국을 결정함에 따라 그의 사표 제출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검찰 내부에서는 2004년 6월 법무부와 여권에서 대검 중앙수사부(중수부) 폐지를 추진하자 송광수 당시 검찰총장이 “내 목을 치라”며 맞선 것처럼 이번에도 총장이 직을 걸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011년 수사권 조정 문제가 불거졌을 때도 김준규 당시 검찰총장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