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앙시조대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제6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글자수 하나하나 손가락 꼽으며…350명 열띤 시조축제

    [제6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글자수 하나하나 손가락 꼽으며…350명 열띤 시조축제 유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본심에서 학생들이 시제에 맞춰 시조 짓기를 하고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시조 공부를 하면서 아이가 말을 더 예쁘게 해요. 의성어와 의태어 표현도 훨씬 더 ... 넘쳤다. 초·중·고등부를 막론하고 1대1일 토너먼트식으로 진행됐다. 무대에 오른 8강 진출자는 대상 시조 50편 중에서 상대방이 뽑은 번호에 해당하는 시조를 암송해야 했다. 장군멍군을 거듭한 ...
  • [제6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참신한 이미지와 자신의 목소리 담은 진솔함에 주목

    [제6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참신한 이미지와 자신의 목소리 담은 진솔함에 주목 유료

    ... 교육부장관상을 받은 박정호 군, 양원정 양, 정민준 군, 신하윤 양. 뒷줄 왼쪽부터 김현정 교사, 김성근 교육부 실장, 이하경 중앙일보 주필, 이지엽 한국시조시인협회 이사장, 강손주 교사. ◆초등부 =초등부 � 초등부 작품들은 시조 형식에 어긋남 없이 참신하고 발랄한 이미지로 동심을 표현했습니다. '시계'와 '신호등'을 시제로 한 백일장에서 대상 정민준 학생은 ...
  • [제6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암송경연 유일 남학생 수상 “시조의 압축성이 큰 매력”

    [제6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암송경연 유일 남학생 수상 “시조의 압축성이 큰 매력” 유료

    ━ 암송경연 대상 박정호 박정호 박정호(13·사진·충암중1)군은 암송 대회 수상자 가운데 유일한 남학생이다. 평소 암기에 자신이 있다는 그는 “시조는 요즘 잘 쓰이지 않는 어려운 단어가 많아서 암기가 힘들지만 그래도 정해진 형식이 있어서 암기가 크게 어렵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시조의 매력에 대해서는 “길게 설명하는 소설과 달리 상황을 압축적으로 짧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