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주술에 걸린 것처럼 시가 말을 걸어왔다
    주술에 걸린 것처럼 시가 말을 걸어왔다 유료 26일 오후 서울 중구 월드컬처오픈 코리아에서 제37회 중앙시조대·신인, 제29회 중앙신인문학상 시조부문 시상식이 열렸다. 왼쪽부터 이하경 중앙일보 주필, 김삼환 중앙시조대 수상자, 백점례 중앙시조신인 수상자, 이현정 중앙신인문학상 시조 부문 수상자.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특히 지난해 가을 이후 올해 겨울에 이르기까지 무슨 주술에 걸린 것처럼, 누가 ...
  • [제37회 중앙시조대상] 시조 입문 30년 만의 영예…마음의 결핍 삭이고 삭였다
    [제37회 중앙시조대] 시조 입문 30년 만의 영예…마음의 결핍 삭이고 삭였다 유료 ... 부문은 올 1월부터 11월까지 매달 실시한 중앙시조백일장 입상자들로부터 새 작품을 받아 그 중 최고 작품을 가리는 연말장원 성격이다. 중앙시조대·신인 예심은 시조시인 임채성·이송희씨가, 본심은 시조시인 이정환·오승철, 문학평론가 박진임 평택대 교수가 맡았다. 중앙신인문학상 시조 부문은 박권숙·염창권·이종문·최영효씨가 심사했다. 시상식은 26일 월드컬처오픈 코리아(서울 ...
  • 세계와 맞서는 패기 … 끝없이 나를 의심하겠다
    세계와 맞서는 패기 … 끝없이 나를 의심하겠다 유료 ... 문학평론가 심진경씨.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풍성한 계절에 새로운 시인·소설가·평론가를 배출하는 중앙신인문학상이 올해 행사를 마무리 지었다. 제19회 시상식이 29일 오후 서울 서소문로 월드컬처오픈 WStage ... 먹먹해진다”며 “그런 사람들에 대한 나의 우정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심사위원을 대표한 문학평론가 심진경씨의 축사는 침체론에 시달리는 문학을 위한 고급한 변명이었다. “신인문학 심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