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뭔 담배냐, 전자제품이지" 단속 걸려도 대놓고 큰소리

    "뭔 담배냐, 전자제품이지" 단속 걸려도 대놓고 큰소리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 앞 센트럴시티 광장에서 서초구 보건소 소속 금연구역 단속 주무관 2명이 액상형 전자담배 을 흡연하는 시민을 발견해 단속하고 있다. [이승호 기자] “선생님께선 금연구역에서 흡연하셨습니다. 국민건강증진법 제34조에 따라 과태료 부과 대상입니다. 신분증을 제시해 주세요.” “이건 전자제품이지 담배가 아닌데요. 왜 단속하시는 ...
  • 미국서 전자담배 또 '폭발'…고교생, 턱·치아 부서져

    미국서 전자담배 또 '폭발'…고교생, 턱·치아 부서져

    ... 폭발사고에도 마땅한 규제는 아직 없습니다. 미국언론들은 식품의약국 FDA가 폭발사고와 관련된 리콜은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JTBC 핫클릭 신종 전자담배 '' 국내 상륙…모양도 세금도 논란 경고그림 키우고 향 첨가 금지…정부의 지나친 흡연 규제? 대전 KAIST '무인기용 배터리' 폭발…한밤 중 긴급 대피 Copyright by J...
  • 전자담배 또 폭발…미 고교생, 턱뼈·치아 부서져 중상

    전자담배 또 폭발…미 고교생, 턱뼈·치아 부서져 중상

    ... 폭발사고에도 마땅한 규제는 아직 없습니다. 미국언론들은 식품의약국 FDA가 폭발사고와 관련된 리콜은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JTBC 핫클릭 신종 전자담배 '' 국내 상륙…모양도 세금도 논란 경고그림 키우고 향 첨가 금지…정부의 지나친 흡연 규제? 대전 KAIST '무인기용 배터리' 폭발…한밤 중 긴급 대피 Copyright by J...
  • [밀착카메라] 카페 안 '전자담배 전용 흡연실'…당당히 '뻐끔'

    [밀착카메라] 카페 안 '전자담배 전용 흡연실'…당당히 '뻐끔'

    ... 궐련형 전자담배의 경우 이미 지난해 점유율 10%를 넘겼습니다. 올 상반기에만 9200만 갑이 팔리는 등 판매량이 계속 늘고 있습니다. 미국 현지에서 청소년 흡연으로 논란이 된 전자담배 도 지난달 출시됐습니다. [조모 씨/학부모 : 중학교 애들 지금 들고 다니면서 피워요. 수업시간에 하는 경우가 있어서 지금 뒤집어진 사건도 있었고요. 손에서 냄새가 안 나기 때문에…] 이달 초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쥴·릴베이퍼 점유율 10%땐 건강기금 2000억 줄어든다

    [단독] ·릴베이퍼 점유율 10%땐 건강기금 2000억 줄어든다 유료

    미국 전자담배 1위 , 한국 정식판매 시작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미국 전자담배 시장 1위 제품인 ''(JUUL)의 한국 정식 판매가 시작된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GS25 동자제일점에서 매장 관계자가 제품을 정리하고 있다. 2019.5.24 superdoo82@yna.co.kr (끝) (랩스코리아)ㆍ릴베이퍼(KT&G) 등 ...
  • 유해성 검사 없이 파는 '쥴'…화평법 빈 틈 파고들 줄 몰랐네

    유해성 검사 없이 파는 ''…화평법 빈 틈 파고들 줄 몰랐네 유료

    (JUUL)과 같은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논란이 여전한 가운데 전자담배 업체들이 유해성 검증 관련 국내법의 허점을 파고 들어 제품부터 팔고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랩스코리아가 판매하는 은 니코틴이 들어간 화학물질(액상)을 기화시키는 방식의 제품으로, 환경부의 화학물질 유해성 심사를 거쳐야 한다. 현실은 다르다. 심사 없이 판매부터 이뤄졌다. '화학물질의 ...
  • 유해성 검사 없이 파는 '쥴'…화평법 빈 틈 파고들 줄 몰랐네

    유해성 검사 없이 파는 ''…화평법 빈 틈 파고들 줄 몰랐네 유료

    (JUUL)과 같은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논란이 여전한 가운데 전자담배 업체들이 유해성 검증 관련 국내법의 허점을 파고 들어 제품부터 팔고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랩스코리아가 판매하는 은 니코틴이 들어간 화학물질(액상)을 기화시키는 방식의 제품으로, 환경부의 화학물질 유해성 심사를 거쳐야 한다. 현실은 다르다. 심사 없이 판매부터 이뤄졌다. '화학물질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