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즉위 600년 다시 보는 세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세종, 20분의 1 음 차이도 구분 … 절대음감으로 '화평 정치'

    세종, 20분의 1 음 차이도 구분 … 절대음감으로 '화평 정치' 유료

    즉위 600년 다시 보는 세종 세종은 다방면에 걸쳐 재능이 빼어났던 르네상스적 인간이었다. 음악 분야도 예외가 아니다. 국악계 전문가들은 세종을 두고 “시대를 앞서간 위대한 작곡가였다”고 ... 0.5㎜ 정도. 측정해 면 이 두께가 내는 음 차이는 한 음의 20분의 1 정도 된다고 한다. 세종은 이를 알아차린 것이다. 통사람 음감으로는 구분할 수 없는 영역이다. 세종의 편경 국산화는 ...
  • 보드게임으로 뮤지컬로 영화로 … 세종 되살아나다

    드게임으로 뮤지컬로 영화로 … 세종 되살아나다 유료

    즉위 600년 다시 보는 세종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12월 2일까지 공연하는 창작 뮤지컬 '1446'의 한 장면. 세종의 인간적인 고뇌에 초점을 맞춘 작품이다. [사진 HJ컬처] ... 공연한다. 관련기사 세종, 20분의 1 음 차이도 구분 … 절대음감으로 '화평 정치' “세종은 회의의 달인 … 남의 얘기 가장 잘 들어준 인물” 드게임 '세종'도 출시됐다. 세종과 ...
  • “세종은 회의의 달인 … 남의 얘기 가장 잘 들어준 인물”

    세종은 회의의 달인 … 남의 얘기 가장 잘 들어준 인물” 유료

    즉위 600년 다시 보는 세종 박현모 세종의 지혜는 실록 속에 잠자고 있지 않다. 꺼내서 전파하는 사람들이 있다. 여주대 세종리더십연구소 박현모 소장이 대표적이다. 박 소장은 ... 전 사람이다. 그의 리더십을 21세기 한국에 적용하는 게 가능한가. “세종실록이 없었다면 세종리더십이 자의적인 주장으로 들릴 거다. 하지만 실록을 열심히 읽다 면 얘기가 달라진다. 600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