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난해 이대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양상문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암(暗)과 명(明)

    양상문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암(暗)과 명(明)

    ... 양상문(58)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이 234일 만에 끝났다. 롯데 구단은 19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 양상문 감독과 이윤원 단장의 자진 사퇴 소식을 전했다. 롯데는 34승2무58패를 기록하며 최하위로 ... 맞고 손가락 부상을 당한 뒤에는 그의 등번호가 새겨진 유니폼 그림을 만들어 선수단이 동료를 향 메시지를 쓸 수 있게 하였다. 중요한 결단을 할 때도 배려한다. 대들보인 이대호를 4번에서 ...
  • 침묵의 롯데 타선

    침묵의 롯데 타선

    ... 득점은 20점뿐이다. 타격 침체가 길어지자 양상문 롯데 감독은 결단을 내렸다. 4번 타자 이대호지난 9일 NC전부터 6번 타순으로 내렸다. 이대호의 6번 타자 선발 출장은 2008년 7월 ... 때문이다. 대신 전준우를 3경기, 윌슨을 2경기 4번 타순에 배치했다. 하지만 6경기 만에 이대호는 4번 타순으로 원상 복귀 17일 KIA전에 4번 타자 ·1루수 로 선발 명단에 이름을 ...
  • '백업 유격수 부재' 롯데 내야진, 정석 운용 역행

    '백업 유격수 부재' 롯데 내야진, 정석 운용 역행

    ... 롯데의 전반기 내야진 운용은 정석을 역행했다. 주전 유격수 신본기는 우천으로 노게임이 된 지난 16일 광주 KIA전 1회말 수비에서 평범한 땅볼 타구 포구를 두 차례나 실패했다. 튀어나온 ... 더한다. 롯데는 결과론만으로 도마 위에 올라도 어쩔 수 없는 지경이다. 1루수도 마찬가지다. 이대호가 지명타자로 전향하며 커리어 관리에 들어갔고, 동기 채태인은 부진 2군으로 내려갔다. 이런 ...
  • 올스타전의 꽃 '홈런 레이스' 출전 선수 8명 확정, 최정·로맥·샌즈 등

    올스타전의 꽃 '홈런 레이스' 출전 선수 8명 확정, 최정·로맥·샌즈 등

    ... 로하스 주니어(KT ·이상 드림 올스타 ) 제러드 호잉(한화 ·나눔 올스타 )을 비롯 키움 김하성, LG 이형종(이상 나눔 올스타) 등 총 8명이 참가 시원한 홈런포 대결을 펼칠 ... 홈런을 기록한 선수는 2014년 두산 김현수(현 LG)로 당시 14개의 타구를 담장너머로 날려보냈다. 지난해에는 롯데 이대호가 개인 두 번째 홈런 레이스 우승을 차지했다. 이형석 기자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침묵의 롯데 타선

    침묵의 롯데 타선 유료

    ... 득점은 20점뿐이다. 타격 침체가 길어지자 양상문 롯데 감독은 결단을 내렸다. 4번 타자 이대호지난 9일 NC전부터 6번 타순으로 내렸다. 이대호의 6번 타자 선발 출장은 2008년 7월 ... 때문이다. 대신 전준우를 3경기, 윌슨을 2경기 4번 타순에 배치했다. 하지만 6경기 만에 이대호는 4번 타순으로 원상 복귀 17일 KIA전에 4번 타자 ·1루수 로 선발 명단에 이름을 ...
  • '백업 유격수 부재' 롯데 내야진, 정석 운용 역행

    '백업 유격수 부재' 롯데 내야진, 정석 운용 역행 유료

    ... 롯데의 전반기 내야진 운용은 정석을 역행했다. 주전 유격수 신본기는 우천으로 노게임이 된 지난 16일 광주 KIA전 1회말 수비에서 평범한 땅볼 타구 포구를 두 차례나 실패했다. 튀어나온 ... 더한다. 롯데는 결과론만으로 도마 위에 올라도 어쩔 수 없는 지경이다. 1루수도 마찬가지다. 이대호가 지명타자로 전향하며 커리어 관리에 들어갔고, 동기 채태인은 부진 2군으로 내려갔다. 이런 ...
  • 4번 전준우에 달린 '6번 이대호' 성공 여부

    4번 전준우에 달린 '6번 이대호' 성공 여부 유료

    미봉책이 아닌 체질 개선을 향한 첫 걸음으로 만들어야 한다. 이대호(37)의 타순을 내린 롯데 얘기다. 관건은 새 4번 타자다. 양상문 감독은 지난 9일 사직 NC전에서 이대호를 4번이 ... 적임자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은 팀도 많다. 심지어 현재 롯데 엔트리에 4번이 익숙한 타자는 이대호뿐이다. 그가 외 무대에 진출하며 팀을 떠났을 때는 홍성흔 코치, 강민호(삼성), 최준석(은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