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도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포항지진 정부 후속 조치 제자리…20만 청원도 소용없어”

    “포항지진 정부 후속 조치 제자리…20만 청원도 소용없어” 유료

    ... 반발했다. 답답한 시민들은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회를 찾아가 항의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이강덕 포항시장도 시민들을 대신해 국회와 청와대, 정치권 지도부를 찾아가 특별법 제정을 호소하고 있지만 별다른 소득이 없었다.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열린 11·15지진 포항범시민대책위원회 '포항지진피해특별법 제정 촉구 집회'에서 ...
  • 어렵사리 합의한 국회 정상화, 한국당이 뒤집었다 유료

    ... 조목조목 따졌다. “(합의)된 게 아무것도 없지 않나. 사인하기 전에 의견을 물었어야 하는 것 아니냐”(심재철), “여당이 온갖 법안을 다 갖고 와서 끼워넣었다”(강석호)며 나경원 원내대표 등 원내 지도부에게 쓴소리를 했다. 관련기사 나경원 리더십 상처…불신임 논란 번질 수도 특히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와 관련, “각 당의 안을 존중해”라는 문구를 지적하는 이가 많았다. 주광덕 의원은 ...
  • 나경원 “윤석열 청문회, 목선 귀순 상임위 참가” 선별 등원 유료

    ... 국회를 개최하는 게 부담이었다. 이미 당내에선 '여권의 실정에 대한 공동 책임을 뒤집어쓸 수 있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장제원 의원은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뿐”이라며 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수도권의 한 재선 의원도 “시민들은 '경제를 망가뜨리는 문 정부도 문제지만, 한국당은 나은 게 뭐냐'고 되묻는다”며 “정치혐오증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