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봉근의 한반도평화워치] 비핵화 결실 맺으려면 북한 안전 보장 방안 제시해야
    [전봉근의 한반도평화워치] 비핵화 결실 맺으려면 북한 안전 보장 방안 제시해야 유료 ... 대통령이 강조하듯이 “누구도 가보지 못한 길”이며, 지난 30년간 번번이 실패했던 “어려운 길”이다. 하지만 우리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꼭 가야 하는 '숙원의 길'이다. 그렇다면 안개와 지뢰에 파묻힌 비핵 평화의 길을 어떻게 헤쳐 나갈 것인가. 필자는 북핵 문제를 20여년 이상 연구하면서 비핵화의 길에 '왕도는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비핵화의 길에 손쉽고 편의적인 첩경은 없다. ...
  • 히말라야에 버리고 간 '양심'…산소통·참치캔·핫팩 산더미
    히말라야에 버리고 간 '양심'…산소통·참치캔·핫팩 산더미 유료 ... 초콜릿·컵라면·핫팩·생수병의 잔해들이 있었다. 한글로 된 포장도 눈에 띄었다. '쓰레기를 보면 히말라야 트레킹 준비물을 알 수 있다'란 말이 결코 우스갯소리가 아니었다. 바위 뒤는 여지없이 '지뢰밭'이었다. 네팔의 비정부기구인 '사가르마타 오염 통제 위원회(SPCC)'는 트레킹 코스에 70여개의 쓰레기통을 만들었다. 로지를 돌며 쓰레기를 수거한다. 하지만 이들의 활동에는 한계가 ...
  • 히말라야에 버리고 간 '양심'…산소통·참치캔·핫팩 산더미
    히말라야에 버리고 간 '양심'…산소통·참치캔·핫팩 산더미 유료 ... 초콜릿·컵라면·핫팩·생수병의 잔해들이 있었다. 한글로 된 포장도 눈에 띄었다. '쓰레기를 보면 히말라야 트레킹 준비물을 알 수 있다'란 말이 결코 우스갯소리가 아니었다. 바위 뒤는 여지없이 '지뢰밭'이었다. 네팔의 비정부기구인 '사가르마타 오염 통제 위원회(SPCC)'는 트레킹 코스에 70여개의 쓰레기통을 만들었다. 로지를 돌며 쓰레기를 수거한다. 하지만 이들의 활동에는 한계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