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름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YG, 동남아 재력가 접촉 이유?…빅뱅 군입대에 고민 깊었다”

    “YG, 동남아 재력가 접촉 이유?…빅뱅 군입대에 고민 깊었다”

    ... 재력가인 조 로우등과 친분을 쌓기 위해 접촉을 한 것이라 분석했다. 실제 현지 사업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공권력 있는 사람들과 관계돼 사업을 쉽게 풀려 했다. 그게 사업(을 쉽게 하는) 지름길이다. (그렇게 되면) 서로 많이 도와주더라"고 설명했다. 특히 빅뱅 전 멤버 승리가 동남아 재력가들과 YG의 접촉 창구역할을 했다는 게 제작진의 설명이다. 이민정 기자 lee.mi...
  • 가축까지 씨말린 6·25 폐허에… '노아의 방주' 기적 있었다

    가축까지 씨말린 6·25 폐허에… '노아의 방주' 기적 있었다

    ... 44년 설립했다. 그는 당장 우유 한잔을 공짜로 주는 것보다는 가난한 농민이 받은 가축을 길러 자립하도록 유도하는 것(not a cup, but a cow)이 길게 보면 가난 극복의 지름길이라고 판단했다. 그래서 자선단체 이름을 암송아지란 뜻을 지닌 헤퍼로 정했다. 물고기를 주지 말고 물고기 잡는 법을 가르치라(teach a man to fish)는 격언을 실천했다. 헤퍼 ...
  • '1위팀 에이스' 김광현, "SK도 나도 제2의 전성기"…왜?

    '1위팀 에이스' 김광현, "SK도 나도 제2의 전성기"…왜?

    ... '김광현 등판일 팀 승리' 기록을 하나 더 추가할 수 있을지 여부가 달려 있다. 그는 "무조건 이겨야 하는 게 승부의 세계 아닌가. 준비를 열심히 해서 다음 등판도 잘 막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올해 날씨도 더 더워질 테니 앞으로 몸 관리도 잘 해야 할 것 같다"고 거듭 다짐했다. 김광현의 승전보는 곧 SK의 우승 지름길이다. 배영은 기자
  • [종합IS] #오스카 #블랙리스트 #멜로·사극…봉준호 감독의 '소신'

    [종합IS] #오스카 #블랙리스트 #멜로·사극…봉준호 감독의 '소신'

    ... 작업을 할 때 머릿 속에서 싹 트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봉준호 감독은 꼭 놓치지 말아야 할 '기생충' 속 디테일을 묻는 질문에 "특정 부분을 짚어 이야기하면 스포일러를 향한 지름길이 될 것 같아 넓게 이야기 하자면, 이선균 씨의 대사 중에 이 영화의 격렬한 후반부를 예고하는 단어가 있다. 두번, 세번 반복되는 이선균의 대사들을 체크해 보면 연결고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가축까지 씨말린 6·25 폐허에… '노아의 방주' 기적 있었다

    가축까지 씨말린 6·25 폐허에… '노아의 방주' 기적 있었다 유료

    ... 44년 설립했다. 그는 당장 우유 한잔을 공짜로 주는 것보다는 가난한 농민이 받은 가축을 길러 자립하도록 유도하는 것(not a cup, but a cow)이 길게 보면 가난 극복의 지름길이라고 판단했다. 그래서 자선단체 이름을 암송아지란 뜻을 지닌 헤퍼로 정했다. 물고기를 주지 말고 물고기 잡는 법을 가르치라(teach a man to fish)는 격언을 실천했다. 헤퍼 ...
  • [문화비평 - 미술] 미완의 근대 드러내기

    [문화비평 - 미술] 미완의 근대 드러내기 유료

    ... 그늘일 것이다. 피식민과 친일, 이념 대립과 분단의 역사를 미술을 통해 들여다보는 것은 아프고 불편한 일이다. 그럴수록 보다 많은 전시를 통해 미술품에 새겨진 상처를 밖으로 드러내고 대중의 공감과 토론을 끌어내는 것이, 여전히 현재형으로 우리를 속박하는 청산되지 못한 과거로부터 자유로워지는 지름길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이주현 명지대 미술사학과 교수
  • [문화비평 - 미술] 미완의 근대 드러내기

    [문화비평 - 미술] 미완의 근대 드러내기 유료

    ... 그늘일 것이다. 피식민과 친일, 이념 대립과 분단의 역사를 미술을 통해 들여다보는 것은 아프고 불편한 일이다. 그럴수록 보다 많은 전시를 통해 미술품에 새겨진 상처를 밖으로 드러내고 대중의 공감과 토론을 끌어내는 것이, 여전히 현재형으로 우리를 속박하는 청산되지 못한 과거로부터 자유로워지는 지름길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이주현 명지대 미술사학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