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소미아 파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용의 한반도평화워치] 한·일 정상, 지금이 역사적 결단 내릴 절호의 기회다

    [최상용의 한반도평화워치] 한·일 정상, 지금이 역사적 결단 내릴 절호의 기회다 유료

    ... 법률주의로는 접점을 찾기 어렵다. 양국은 협상 테이블에 올릴만한 제안들을 각각 내놨으나 서로 거부해버렸다. 한·일 정상 간 소통이 없는 상황에서 10월 22일 새 천황의 즉위식과 11월 22일 지소미아 파기 여부 결정 등 분수령이 될만한 시간이 닥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3·1 운동 백 주년 기념사에서 “이웃 나라와의 외교에서 갈등 요인을 만들자는 것이 아니다” “친일 잔재 청산도, ...
  • 고노 “강경화와 생각 공유했지만 청와대는 인식 달라” 유료

    ... 모색할 수 있다는 생각을 공유했다”고 회고했다. 한국이 종료를 결정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에 대해 고노는 “(한국의 결정 직전)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때도 강 장관과 ... 얘기'라는 인식이 있었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강 장관 귀국 때 문재인 정권은 지소미아 파기를 선언했다”며 “청와대의 인식이 달랐던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외교부와 국방부는 대북 ...
  • [예영준의 시선] 누가 나라를 둘로 쪼개나

    [예영준의 시선] 누가 나라를 둘로 쪼개나 유료

    ... 그렇게 해서 잘 될 리가 없다. 문제는 집권세력이 대외 이슈에까지 이분법과 편가르기, 선과 악의 이항대립 전략을 활용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여론이 반반으로 쪼개졌다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파기가 꼭 그랬다. 외교적으로 풀어야 할 일본과의 갈등에 친일과 반일의 이분법 프레임을 중첩시킨 결과다. 지난해 강제징용 확정판결 이후 일본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는 시그널에도 불구하고 8개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