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지율 상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유료

    ... “앞으로는 민감한 질문은 즉답 안 해도 되겠다”는 지적을 받았다. 그만큼 황교안에게 '종로 출마'는 민감한 사안이란 얘기다. 김 의원은 “민주당에서 누가 종로에 나올지와 함께 총선 직전 황 대표 지지율이 변수다. 상승세라면 비례대표로 나가면서 전국을 누비고, 하락세라면 종로에 출마해 돌파하는 시나리오다. 현재로는 어느 쪽이 맞을지 속단 못 한다.”고 했다. 여주·양평이 지역구인 바른미래당 ...
  • [서소문 포럼] 요즘 2016년 미국이 떠오르는 이유

    [서소문 포럼] 요즘 2016년 미국이 떠오르는 이유 유료

    ... 응답자의 44%는 무슬림으로 답했다. 물론 오바마에 대한 지지층의 존경과 믿음은 강력했다. 문 대통령이 지지층으로부터 변함없는 지지를 받는 것처럼 말이다. 오바마 지지는 임기 말에 더 상승했다. 오바마는 59%라는 높은 국정수행 지지율(2017년 1월 16∼19일, 갤럽)을 마지막으로 백악관을 떠났다. 셋째는 경제다. 미국 대선 기간 내내 이슈가 됐던 게 백인 블루칼라 노동자의 ...
  • [사설] 제1 야당의 경제 살리기 정책대결 선언 환영한다 유료

    ... 반대와 투쟁만 되풀이해 온 제1 야당이 '2020 경제대전환위원회'를 통해 대안을 내놓기로 했기 때문이다. 한국당은 그동안 제1 야당다운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했다. 황교안 대표가 취임해 지지율이 다소 상승하긴 했지만, 대안, 수권정당으로의 면모는 여전히 부족했다. 오히려 주요 간부들의 막말이 꼬리를 물면서 정책 대안을 내놓는 성숙한 야당의 이미지는커녕 중도층과도 멀어지는 한계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