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비하인드 뉴스] '원외대표' 딜레마? 황교안, 다시 밤길 나서나
    [비하인드 뉴스] '원외대표' 딜레마? 황교안, 다시 밤길 나서나 ... 나간다는 것은 무슨 이유에서 그런 것입니까? [기자] 일단 앞서 했던 민생대장정이 전통적인 지지층을 어느 정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됐다, 이런 판단을 통해서 앞으로 이 흐름을 이어가서 중도까지 ... 이성대 기자가 이야기하기는 했지만 첫 번째 민생, 이른바 민생 장외투쟁에서, 대장정에서 기존 지지층결집시키는 성과가 있었다, 이렇게 내부적으로 판단을 하고 있다고 했잖아요. 그런데 어제 친박계인 ...
  • [비하인드 뉴스] "이희호 여사에 본받을 점"…이순자의 추억
    [비하인드 뉴스] "이희호 여사에 본받을 점"…이순자의 추억 ... 한기총의. [앵커] 지금도 잡혀 있는 상황이네요? [기자] 그렇습니다. 한기총의 전광훈 목사 지지층에게 머리채를 잡힌 모습입니다. 한 목사가, 이세형 목사인데요. 이 목사가 전 목사의 발언 중에 ... 검증하는 '평화나무'라는 곳의 권지연 센터장이었는데 전 목사에게 태극기 세력을 결집하려는 것은 혹시 정치적 요구 때문이 아니냐라고 따졌다가 쫓겨났습니다. 당시 상황을 잠깐 보겠습니다. ...
  • 문 대통령-5당 대표 회동 사실상 무산…국회 '안갯속'
    문 대통령-5당 대표 회동 사실상 무산…국회 '안갯속' ... 함께 주고 받았습니다. 오늘부터 황 대표는 민생투쟁 대장정 시즌2 일정을 재개했습니다. 오늘 오후에 판교 제2테크노벨리를 찾아 청년 창업가와 여성 기업인들을 만났는데요. 앞서 시즌1이 지지층 결집을 위한 행보였다면 시즌2는 상대적으로 취약 지지층이죠. 청년, 여성과의 스킨십을 강화하기 위한 행보인데요. 황 대표는 최근 부산에서 겪었던 일이라며 이런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
  • 황교안 취임 100일…당 분위기 바꿨지만 '입단속' 못해
    황교안 취임 100일…당 분위기 바꿨지만 '입단속' 못해 ... 4월 말 국회에서 패스트트랙 논란이 불거진 뒤에는 전국을 돌며 장외투쟁을 이끌었습니다. 보수층 결집을 위한 목소리도 높였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지난 5월 11일) : (전직 대통령이) 나이 많고 병들어서 힘든데 지금 계속 교도소에 붙잡아두고 있어요.] 하지만 지지층 확장의 한계도 분명했습니다. 5·18 문제 발언을 제대로 징계하지 못했고, 잊을만하면 막말이 쏟아졌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치권 이젠 '산토끼' 사냥 나섰다 유료 지난달 30일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 후 벌어진 국회 공전 사태가 해결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강 대 강' 대치가, 양측 지지층결집하면서 '치킨 게임'으로 가고 있기 때문이다. 치킨 게임은 두 명의 경기자가 맞부딪힐 때 어느 한쪽이 포기하면 다른 쪽이 이득을 보는 상황이다. 흔히 자동차를 탄 두 사람이 정면으로 달려드는 상황을 ...
  • 문 대통령 “독재자 후예” 언급, 내년 총선 지지층 결집 노렸나
    문 대통령 “독재자 후예” 언급, 내년 총선 지지층 결집 노렸나 유료 ...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한 국회 관계자는 “최근 경기 침체와 남북관계의 이상 조짐으로 여권 지지층의 이탈이 나타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은 '민주 대 반민주'의 구도를 부활시켜 내년 ... 알고 있다”며 “그러나 대결구도를 확대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야당이 5·18을 폄훼하며 지지층 결집을 위한 정치 도구로 쓰는 상황에서 진실을 밝히고 소모적 논란을 종식시키자는 데 방점을 ...
  • 황교안 200m 행사장 가는 데 15분, 나올 땐 정문 아닌 옆길로
    황교안 200m 행사장 가는 데 15분, 나올 땐 정문 아닌 옆길로 유료 ... 뻥긋했을 뿐 따라 부르지 않았다. 다만 다른 여야 지도부와 달리 문 대통령의 기념사에 박수를 치지 않는 모습은 여러 차례 보였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 “독재자 후예” 언급, 내년 총선 지지층 결집 노렸나 1시간가량 진행된 행사 후 황 대표 일행은 정문이 아니라 옆길로 빠져나갔다. 행사 내내 정문 밖에서 시민단체 인사들이 “황교안은 물러가라”며 항의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