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기승전 '시민과 함께' 서울시 예술정책, 공공성 vs 예술성 갈등
    기승전 '시민과 함께' 서울시 예술정책, 공공성 vs 예술성 갈등 유료 ... 활용할 수 있고 '티칭 아티스트' 제도를 정비하기 위한 교육 컨설팅도 진행 중이라는 게 세종 측의 설명이다. 예술가들은 '단장'의 독립된 자리를 문제 삼는다. 통합 이후 서울시합창단 부지휘자가 소년소녀합창단장을 겸직할 예정이라서다. 이범준 한국합창작곡가협회장은 “단체의 장기적인 방향을 세워 끌고 갈 책임자를 없애는 것이 예술적으로 합당하지 않다. 성악가인 단원들이 합창 교육을 ...
  • 기승전 '시민과 함께' 서울시 예술정책, 공공성 vs 예술성 갈등
    기승전 '시민과 함께' 서울시 예술정책, 공공성 vs 예술성 갈등 유료 ... 활용할 수 있고 '티칭 아티스트' 제도를 정비하기 위한 교육 컨설팅도 진행 중이라는 게 세종 측의 설명이다. 예술가들은 '단장'의 독립된 자리를 문제 삼는다. 통합 이후 서울시합창단 부지휘자가 소년소녀합창단장을 겸직할 예정이라서다. 이범준 한국합창작곡가협회장은 “단체의 장기적인 방향을 세워 끌고 갈 책임자를 없애는 것이 예술적으로 합당하지 않다. 성악가인 단원들이 합창 교육을 ...
  • 기타 하나로 팝의 왕좌에…2만5000 관객의 떼창 응답
    기타 하나로 팝의 왕좌에…2만5000 관객의 떼창 응답 유료 ... 30만 명을 동원하는 등 음악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인정받고 있다. '셰이프 오브 유'는 국내 음원사이트에서도 1억 스트리밍을 달성했다. 그의 면모는 이날 공연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그의 요구는 지휘자처럼 정확했다. '다이브' '해피어'처럼 신나는 노래는 떼창을 이끄는 한편, '테네리페 씨'처럼 조용한 노래를 부를 때면 관객의 경청을 부탁했다. 특별히 나라별로 선곡이 달라지는 메들리에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