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휘자 사이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왜 음악인가] 광화문의 새 콘서트홀

    [왜 음악인가] 광화문의 새 콘서트홀

    ... 비용을 조달해야 한다. 영국 언론은 돈도 없이 발표된 계획에 찬반을 쏟아낸다. 이미 공연장들이 있는데 왜 새로운 곳이 필요한가, 막대한 비용은 정당한가. 베를린필에서 16년 음악감독을 마치고 런던 심포니로 돌아온 지휘자 사이먼 래틀이 총대를 멨다. 이제 서울에서 시작될 찬반 논쟁은 누가 나서서 전개할까. 계획은 화려해도 앞길은 불투명하다. 김호정 문화팀 기자
  • [뉴시스 인터뷰]안드레아스 블라우 "한국의 젊은 청중 인상적"···플루트 거장

    [뉴시스 인터뷰]안드레아스 블라우 "한국의 젊은 청중 인상적"···플루트 거장

    ... 블라우는 '플루트계 살아 있는 전설'이다. 열 살부터 플루트를 불기 시작한 그는 스무살 때 거장 지휘자 폰 카라얀(1908~1989)에게 발탁돼 세계 정상급 악단인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 됐다. 베를린필에서 46년간 활동하며 카라얀을 비롯해 클라우디오 아바도(1933~2014), 사이먼 래틀(63) 등 거장들과 호흡을 맞췄다. 5일 서초동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국내 첫 리사이틀을 ...
  • 장한나·LA필·블레하츠&김봄소리·부흐빈더·사라장···클래식 풍년

    장한나·LA필·블레하츠&김봄소리·부흐빈더·사라장···클래식 풍년

    ... 세계적으로도 주목받은 듀오의 무대 등이 대기하고 있다. ◇세계적 오케스트라 & 스타 협연자 지휘자로 변신한 첼리스트 장한나(37)가 5년 만에 고국 무대로 돌아온다. 11월 13, 14일 서울 ... 오른다. 뉴욕 필하모닉, 빈 필하모닉,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 세계적인 악단과 두다멜, 사이먼 래틀, 샤를르 뒤투아, 마리스 얀손스, 주빈 메타 등 세계적 거장 지휘자들과 함께 연주하고 ...
  • 플루티스트 안드레아스 블라우, 내달 국내 첫 리사이틀

    플루티스트 안드레아스 블라우, 내달 국내 첫 리사이틀

    ... 연다. 열세 살 때 플루트를 불기 시작한 블라우는 베를린 음대를 졸업했다. 스무 살 때 거장 지휘자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1908~1989)에게 발탁돼 세계 정상급 악단인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 됐다. 베를린필에서 46년간 활동하며 카라얀을 비롯해 클라우디오 아바도(1933~2014), 사이먼 래틀(63) 등 거장 지휘자와 호흡을 맞췄다. 카라얀이 설립한 오케스트라 아카데미를 이끌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왜 음악인가] 광화문의 새 콘서트홀

    [왜 음악인가] 광화문의 새 콘서트홀 유료

    ... 비용을 조달해야 한다. 영국 언론은 돈도 없이 발표된 계획에 찬반을 쏟아낸다. 이미 공연장들이 있는데 왜 새로운 곳이 필요한가, 막대한 비용은 정당한가. 베를린필에서 16년 음악감독을 마치고 런던 심포니로 돌아온 지휘자 사이먼 래틀이 총대를 멨다. 이제 서울에서 시작될 찬반 논쟁은 누가 나서서 전개할까. 계획은 화려해도 앞길은 불투명하다. 김호정 문화팀 기자
  • 굿바이 베를린필! 16년 정든 무대 떠난 지휘자 사이먼 래틀

    굿바이 베를린필! 16년 정든 무대 떠난 지휘자 사이먼 래틀 유료

    지난달 열린 베를린필 고별 공연에서 사이먼 래틀(가운데)이 맥주잔을 들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23일(현지시간) 저녁 독일 베를린 외곽 올림픽공원 내의 발트뷔네(Waldbuhne) 공연장에서 특별한 콘서트가 열렸다. 영국 태생의 지휘자 사이먼 래틀(63)이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마지막으로 지휘하는 무대였다. 이 공연을 보기 위해 찾아온 청중이 ...
  • 70세 정경화 “지금도 낑낑댄다, 때려치울까 생각한다”

    70세 정경화 “지금도 낑낑댄다, 때려치울까 생각한다” 유료

    ... 레벤트리트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1970년 런던 데뷔에서 폭발적 반응을 얻고 빠르게 성공했다. 베를린필, 뉴욕필, 빈필, 앙드레 프레빈, 버나드 하이팅크, 게오그르 솔티, 클라우디오 아바도, 사이먼 래틀 등 정경화와 함께한 오케스트라와 지휘자의 이름은 곧 1970년대 이후 세계 음악계의 중요한 계보를 이룬다. 숨 가쁘게 성공하면서도 영리하게 행동했다. 화려한 협주곡부터 학구적인 소나타, ...